신소재경제신문

더보기인터뷰
HOME > 기사쓰기
1월 ICT 수출 138억3천만불…전년比 16.7% ↑
44개월만에 최고 증가율 기록
월별 ICT 수출 증감률(%)
2017년 1월 정보통신기술(ICT) 수출이 44개월만에 최고 증가율을 기록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2017년 1월 정보통신기술(ICT) 수출은 138억3,000만달러, 수입은 77억9,000만달러로 잠정 집계됐다.

반도체, 디스플레이, 컴퓨터 및 주변기기 수출이 크게 늘면서 전년 동월대비 16.7% 증가하며, 2013년 5월 이후 44개월 만에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2016년 11월부터 3개월 연속 증가해 2개월 연속 두 자릿수 증가했다.

품목별로는 반도체(64억1,000만달러, 41.6% ↑)가 메모리 반도체를 중심으로 수출이 급증하면서 사상 최대의 월간 수출실적을 기록했다.

디스플레이(23억2,000만달러, 15.6% ↑)는 2013년 4월 이후 최대 증가율을 기록, 컴퓨터 및 주변기기(6억3,000만달러, 7.9% ↑)도 반도체 기반 저장장치(SSD) 수출 호조에 힘입어 8개월 연속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중국(75억5,000만달러, 17.9% ↑), 미국(12억1,000만달러, 3.3% ↑), 베트남(13억2,000만달러, 31.5% ↑) 등 주요국을 비롯해 중동을 제외한 대부분 지역의 수출이 증가했다.

수입은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휴대폰 등을 중심으로 14.8% 증가했으며, 정보통신기술(ICT)수지는 60억5,000만달러 흑자로 전체 수지 흑자(32억달러)에 이바지했다.

품목별 수출 실적 및 특징을 살펴보면, 반도체는 64억1,000만달러로 41.6% 상승했고, 수요(모바일·서버 등) 확대 및 단가(D램, 낸드) 상승으로 사상 최대 월간 수출 실적 기록했다.

디스플레이는 23억2,000만달러로 15.6% 상승했고,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수요 지속 및 패널 단가 안정 등으로 3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컴퓨터 및 주변기기는 6억3,000만달러로 7.9% 상승했고, 반도체 기반 저장장치(SSD) 등 수출 호조세 지속으로 8개월 연속 증가했다.

휴대폰은 12억1,000만달러로 36.4% 감소했다. 국제경쟁 심화 및 2017년 상반기 전략 폰 출시 지연 등으로 감소세를 지속했다.

지역별 수출 실적 및 특징을 살펴보면 중국(홍콩 포함)은 75억5,000만달러로 17.9% 상승했고, 미국은 12억1,000만달러로 3.3% 상승했다.

베트남은 13억2,000만달러로 31.5% 상승했고, EU는 8억9,000만달러로 18.4% 상승했다.

품목별 수입 실적 및 특징을 살펴보면 반도체는 30억6,000만달러로 9.4% 상승했고, 디스플레이는 4억3,000만달러로 17.8% 늘어났다.

휴대폰은 8억9,000만달러로 39.8% 상승했다.

지역별 수입 실적 및 특징을 살펴보면 중국(홍콩포함)은 30억3,000만달러로 7.8% 상승했고, 일본은 7억9,000만달러로 11.6% 상승했다.

베트남은 4억5,000만달러로 83.3% 상승했다.

무역 수지는 60억5,000만달러 흑자를 기록하며, 전체산업 흑자(32억 달러)에 기여했다.

중국(홍콩 포함)은 45억2,000만달러, 미국은 5억5,000만달러, 유럽연합은 3억4,000만달러 등 흑자 기조를 지속했다.

기자 프로필 사진
배종인 기자 (jib@amenews.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프로필은 기사 하단에 위의 사진과 함께 제공됩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