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소재경제신문

더보기인터뷰
HOME > 기사쓰기
1월 車 생산 29만8,041대…전년比 14.2% ↓
조업일수 감소 등 영향
2016년 1월 이후 월별 자동차 생산 추이
2017년 1월 자동차 생산과 수출이 설연휴 근로일수 감소 등으로 하락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6일 2017년 1월 자동차 산업 동향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생산은 설연휴 조업일수 감소 등으로 전년 동월대비 14.2% 감소한 29만8,041대를 생산했다.

내수는 설연휴 영업일수 감소에도 불구하고, 내수 전체는 전년 동월대비 0.2% 증가한 12만3,575대를 판매했다.

특히 국산차는 신차효과와 중대형차의 판매증가로 전년 동월대비 1.2% 증가한 10만6,261대를 판매했다.

반면에 수입차는 설연휴 영업일수 감소 등으로 전년 동월대비 5.9% 감소한 1만7,314대를 판매했다.

수출은 설연휴 영향으로 수출도 감소했으나, 중대형 및 SUV 차종의 수출호조로 대당 수출가격은 전년 동월대비 상승했다.

수량기준으로 10.1% 감소한 17만9,395대, 금액기준 4.8% 감소한 28억6,000만달러를 수출했다.

국내업체의 해외공장 생산도 지속적으로 증가해 해외공장 판매량은 전년동월대비 5.1% 증가한 33만4,190대를 기록했다.

한편 2017년 1월 자동차부품 수출은 조업일수 감소에도 불구하고 전년 동월대비 0.1% 증가한 19억6,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지역별로 완성차 현지공장 생산 확대, 기저효과 등으로 북미, EU, 중동지역을 중심으로 부품수출이 증가했다.

기자 프로필 사진
배종인 기자 (jib@amenews.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프로필은 기사 하단에 위의 사진과 함께 제공됩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