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소재경제신문

더보기인터뷰
HOME > 기사쓰기
9월 中企 경기, 소폭 개선 기대
SBHI 91.7, 3개월만에 상승
업황전망 SBHI 추이
중소기업들이 9월 경기를 정부의 중소기업 지원정책 추진 등에 의해 소폭 개선될 것으로 기대했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박성택)가 지난 8월21일부터 8월25일까지 3,15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2017년 9월 중소기업경기전망조사’를 실시한 결과, 업황전망 중소기업건강도지수(SBHI, Small Business Health Index)가 3개월만에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계절적 비수기 종료와 함께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지명 등 정부의 중소기업 지원정책 본격 추진에 대한 기대감으로 중소기업들이 향후 경기를 긍정적으로 전망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9월 업황전망 중소기업건강도지수는 91.7로 전월대비 7.0p 상승, 전년동월대비 1.6p 상승했다.

그 중 제조업은 전월대비 7.6p 상승한 90.5이며, 비제조업은 건설업이 전월대비 8.0p 상승, 서비스업이 전월대비 6.2p 상승해 전월대비 6.5p 상승한 92.6으로 나타났다.

항목별로는 내수판매전망(84.2→91.5), 수출전망(89.0→92.1), 영업이익전망(82.0→88.4), 자금사정전망(81.4→85.7) 에서 상승, 고용수준전망(96.2→95.4)에서 하락했다.

업종별로 제조업은 ‘인쇄 및 기록매체 복제업’(73.2→96.7), ‘가구’(74.6→95.9) 등 20개 업종에서 상승한 반면에 ‘1차 금속’(84.3→81.5), ‘기타 기계 및 장비’ (82.6→81.9) 2개 업종은 하락했다.

비제조업은 ‘예술, 스포츠 및 여가관련 서비스업’(83.5→102.3), 운수업(77.9→95.6) 등 9개 업종에서 상승한 반면에 ‘교육서비스업’(93.5→87.3), ‘숙박 및 음식점업’ (89.2→87.2) 2개 업종은 하락했다.

2017년 8월 업황실적 중소기업건강도지수(SBHI)는 80.4로 전월대비 3.1p 하락, 전년동월대비 1.5p 하락했다.

그 중 제조업은 전월대비 4.2p 하락한 79.3을 기록했고, 비제조업은 건설업이 전월대비 2.9p 상승하고 서비스업이 전월대비 3.6p 하락해 전월대비 2.3p 하락한 81.2로 나타났다.

2017년 8월 중소기업 최대 경영애로(복수응답)는 ‘내수부진’ (55.3%), ‘업체간 과당경쟁’(43.1%), ‘인건비 상승’(42.0%) 순으로 응답했다.

특히 ‘계절적 비수기’ 응답은 전월대비 4.9%p 감소해 가장 큰 감소폭을 보였다.

2017년 7월 중소제조업 평균가동률은 72.9%로 전월대비 0.3%p 하락해 전년동월대비 0.8%p 하락했으며 기업규모별로 소기업은 전월대비 0.2%p 하락한 70.7%, 중기업은 전월대비 0.5%p하락한 75.8%로 나타났다.

기자 프로필 사진
배종인 기자 (jib@amenews.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프로필은 기사 하단에 위의 사진과 함께 제공됩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