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소재경제신문

더보기인터뷰
HOME > 기사쓰기
전북TP, 지역 선도기업 알리기 앞장
전북 선도기업 분석 경진대회
지역 내 앵커기업인 선도기업을 알리고 우수 인재 육성 및 발굴을 위한 행사가 마련됐다.

전북테크노파크는 5일 전북대학교에서 ‘전라북도 선도기업 분석 경진대회’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전라북도, 전북TP, 전북대 링크플러스 사업단, 캠틱종합기술원이 공동 주최했다.

경진대회는 취업을 준비하는 지역 청년들에게 전라북도 선도기업을 알리고, 직무 이해도 및 기업분석 역량을 향상시키는데 역점을 뒀다.

본선 무대는 18개팀 47명의 참가자 중 1차례 예심을 통해 선별된 9개팀의 22명 청년인재들이 선택한 기업과 산업체 멘토들의 코칭을 받으며 분석한 내용을 이번 경연 시간을 통해 발표하며 심사단과 청중평가단으로부터 많은 박수를 받았다.

본 대회는 2016년 ‘스타기업 분석 경진대회’라는 명칭으로 시범적으로 진행하였으며, 올해는 ‘전라북도 선도기업 분석 경진대회’로 명칭을 바꾸어 전라북도 선도기업을 알리고, 도 내 우수인재 발굴 및 육성을 위한 행사로 정착시키고자 진행되었다.

치열한 일자리 경쟁으로 서류심사 조차 통과하기 어려운 청년들에게 향후 진출하게 될 희망입사기업에 대한 환경분석(3C/FAW), 사업전략, 마케팅전략, 기술부문 등 분석을 통한 창의적인 아이디어(브랜드 이미지 제고, 사업화 아이템 제안 등) 제안내용을 발표하여 지역 기업을 알리는데 새로운 문화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보인다.

이 날 행사에는 전라북도청, 전북TP, 전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을 비롯한 지역산업전문가 등 8개 기관장 및 기업지원 실무자가 직접 평가에 참여하여 상장과 장학금을 수여하고 청년들을 격려했다.

강신재 전북TP 원장은 “청년 구직자들의 미래를 함께 고민할 수 있는 자리를 지속적으로 마련해, 지역의 우수한 기업을 청년들에게 알리고, 지역 내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수 있도록, 보다 더 노력할 것이다”고 밝혔다.

기자 프로필 사진
배종인 기자 (jib@amenews.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프로필은 기사 하단에 위의 사진과 함께 제공됩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