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소재경제신문

더보기인터뷰
HOME > 기사쓰기
4차 산업혁명 시대 첨단 소재부품 한눈
글로벌소재부품산업대전 킨텍스 개막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아 고기능 소재부품의 수요가 늘고 있는 가운데 관련 제품과 기술을 한눈에 살펴볼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됐다.

'2017 글로벌소재부품산업대전‘(IMAC 2017)이 9월13일부터 15일까지 사흘간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된다. 올해 12회를 맞이한 IMAC은 소재부품 전문산업전으로 자리매김하고 있으며 ‘4차 산업혁명의 융합’이라는 주제를 내세워 로보월드, 글로벌모바일비전 등 유관 전시회를 동시에 개최해 시너지를 높였다.

IMAC은 크게 △부품관(전자/전기, 기계, 자동차) △소재관(화학, 금속, 세라믹) △특별관(검사 및 계측기기/경량화 및 자동화관)으로 구성됐다.

소재관에서는 우리나라 세라믹 기술발전과 기업지원 대표기관인 한국세라믹기술원, 강원테크노파크 신소재사업단이 관련 기업들의 제품과 기술 홍보에 나섰다.

부대행사로는 국가과학기술연구회, 한국세라믹기술원, 연구성과실용화진흥원, 한국산업기술협회 등이 기술이전 설명회 및 4차 산업혁명 관련 세미나를 개최해 유망 기술과 정보를 공유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행사 첫날인 13일에는 국가과학기술연구회와 한국세라믹기술원이 유망기술을 소개하고 기업에 이전하는 설명회와 1:1상담부스를 별도로 운영했다.

14일 에는 연구성과실용화진흥원이 ‘융복합센서 관련 사업화 유망기술’을 주제로 최신 제조업 트렌드를 선보일 예정이며 15일에는 알파글로벌이 ‘전자 반도체 제조산업의 친환경, 고생산성, 고신뢰성 수세정, 디스펜싱 및 레이저 적용장비와 기술’을 발표한다.

IMAC은 또한 KOTRA 해외무역관을 통해 미국, 중국, 인도,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의 진성바이어를 초청해 참가 기업들의 수출판로 개척을 도왔다.

기자 프로필 사진
신근순 기자 (shin@amenews.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프로필은 기사 하단에 위의 사진과 함께 제공됩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