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소재경제신문

더보기인터뷰
HOME > 기사쓰기
삼성·퀄컴, ‘10㎚나노 서버 프로세서’ 양산
파운드리 협력 강화, 모바일에서 서버용으로 영역 확대
삼성전자와 퀄컴이 파운드리 협력을 강화하며 첨단 공정을 적용한 프로세서 개발에 적극 나서고 있다.

퀄컴(Qualcomm)이 8일 미국 산호세에서 세계 최초 10나노 공정 기반의 서버 프로세서 ‘센트릭(Centriq) 2400’을 출시하고 삼성전자를 통해 양산을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삼성전자와 퀄컴은 오랜 기간 동안 파운드리 분야에서 전략적 협력 관계를 유지해 왔으며 최근 14나노와 10나노 등 첨단 공정을 적용한 모바일 프로세서 양산에 이어 서버용 프로세서로까지 영역을 확대했다.

정은승 삼성전자 파운드리 사업부장 사장은 “고성능에 특화된 삼성전자 10나노 핀펫 공정 기술과 퀄컴의 최첨단 SOC 디자인이 결합된 서버 프로세서가 데이터센터 서버 시장의 판도를 바꿀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2016년 10월 업계 최초로 양산을 시작한 10나노 로직 공정(10LPE)을 적용해 퀄컴의 ‘스냅드래곤 835’를 생산한 데 이어 2017년 4월 10나노 2세대 공정(10LPP) 개발을 완료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난달, 성능과 안정성을 인정받은 10나노 기반의 8나노(8LPP) 공정도 개발하는 등 시장과 고객의 다양한 요구에 적극 대응하고 있다.

기자 프로필 사진
배종인 기자 (jib@amenews.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프로필은 기사 하단에 위의 사진과 함께 제공됩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