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소재경제신문

더보기인터뷰
HOME > 기사쓰기
그래핀, 전자소자 상용화 길 열린다
KIST 김수민 박사팀, 新 하이브리드 구조 구현
전자소자로의 응용이 어려웠던 그래핀의 단점을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이 국내연구진에 의해 개발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원장 문길주, KIST) 전북분원(분원장 홍경태) 복합소재기술연구소 소프트혁신소재연구센터 김수민(사진) 박사팀이 국내 최초로 ‘그래핀과 보론나이트라이드를 이용한 결합 구조 구현’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미국 메사추세츠 공과대학(MIT) 징콩(Jing Kong) 교수, 동국대학교 융합에너지신소재공학과 김기강 교수 연구팀 등과 함께 진행됐으며 나노 분야의 세계적 권위지인 ‘나노레터스(Nano Letters)’ 3월호에 게재됐다.

그래핀은 전자의 이동도가 높은 물질이다. 이에 기존 반도체 실리콘(Si)의 대체 물질로 전자소자 등의 분야에 높은 활용성을 보일 것으로 기대되어 왔다.

반면에 가장자리에서의 전자 산란으로 인한 불안정성과, 기존에 기판으로 사용돼 온 산화 실리콘의 거친 표면으로 인한 전하이동도의 저하로 그동안 응용과 상용화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공동연구팀은 이러한 기존의 단점을 개선하기 위해 그래핀과 같은 육각형 모양을 가진 탄소가 아닌 보론과 질소로 이루어진 보론나이트라이드를 이용해 그래핀이 가지고 있는 문제점을 개선시킬 수 있는 새로운 하이브리드 구조를 구현하는데 성공했다.

화학증착법을 이용해 그래핀과 보론나이트라이드 두 물질을 단층, 혹은 적층 구조의 결합 구조로 구현한 결과, 단층 결합 구조가 그래핀 가장자리의 전자 산란을 감쇠시키는 것으로 나타나 띠간격이 있는 그래핀 나노 리본 연구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번 연구는 전자소자로서의 그래핀 연구에 큰 돌파구를 마련한 것으로 향후 투명하면서 휘어지는 태양전지, 투명전극, 트랜지스터 등의 소프트 일렉트로닉스 분야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김수민 KIST 박사는 “이번 연구는 그래핀 전자소자 연구의 최대 난제를 해결할 수 있는 새로운 연구 방향을 제시한 것”이라며 “추후 새로운 소재를 통한 하이브리드 구조 연구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KIST 및 교과부의 연구비 지원으로 수행됐다.

기자 프로필 사진
엄태준 기자 (webmaster@amenews.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편집국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