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소재경제신문

더보기인터뷰
HOME > 기사쓰기
그래핀, 염료감응 태양전지 상용화 앞당겨
저비용·고효율·장수명·안정성 확보
연료감응 태양전지의 구조
그래핀으로 염료감응 태양전지의 상용화가 앞당겨진다.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문기)는 고려대학교 김환규 교수팀이 염료감응 태양전지 상대전극용 그래핀 합성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질소가 도핑된 그래핀을 대량생산할 수 있는 기술 개발 및 이를 염료감응 태양전지 상대전극으로 활용한 연구다. 이를 통해 저비용·고효율·장수명 염료감응 태양전지를 생산할 수 있어, 염료감응 태양전지의 상용화를 크게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예측된다.

연구팀은 흑연의 가장자리에 선택적으로 아미노기를 도입한 후 열처리를 하여 질소가 도핑된 그래핀을 제조해 염료감응 태양전지 상대전극으로 사용한 결과, 그래핀 기반 염료감응 태양전지 분야에서 우수한 광변환 효율(9.3%)을 얻어냈다.

이를 통해 저비용·고효율·장수명 염료감응 태양전지를 생산할 수 있어, 염료감응 태양전지의 상용화를 크게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기존 연구에 이용되던 백금 상대전극은 제조비용이 비싸고, 전해질과의 산화환원 반응 과정에서 부식이 되는 단점이 있어 고효율·안정성이 확보된 태양전지를 제작하는데 한계를 보여 왔다.

하지만 이번에 개발된 질소가 도핑된 그래핀 상대전극은 백금 상대전극보다 촉매 특성 및 전기화학적 안정성이 우수하고, 금속을 사용하지 않음에 따라 부식의 위험이 없어 친환경적이다. 또한 값싼 흑연을 이용해 제조공정 또한 단순함에 따라, 저가의 상대전극을 대량생산 할 수 있어 기존의 백금전극을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에 따라 염료감응 태양전지뿐만 아니라, 연료전지 양극, 금속 공기 전지에도 응용이 가능하다. 더욱이 기능기를 가진 그래핀 촉매는 분산성이 크게 향상되기 때문에 다양한 전기·전자 디바이스 분야에 응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환규 교수는 “이번 연구결과는 기존의 백금 상대전극의 한계를 극복할 저가의 고안정성고효율 대체 소재를 개발한 것으로, 염료감응 태양전지 조기 상용화의 기반을 마련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문기) ‘신기술융합형 성장동력사업’의 지원을 받아 수행됐으며, 연구 결과는 나노기술 및 재료 분야의 권위지인 ACS 나노(ACS Nano) 6월호에 게재됐다.

기자 프로필 사진
김태구 기자 (ktg@amenews.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