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소재경제신문

더보기인터뷰
HOME > 기사쓰기
덕양, 신소재 ‘그래핀’ 사업 본격 시동
UNIST 그래핀 대량생산 기술 이전
이치윤 덕양 회장(左)과 UNIST 조무제 총장이 기술이전 계약서에 사인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덕양이 국내 대학이 개발한 세계 상위 수준의 그래핀 대량생산 기술을 이전받아 상용화에 니선다.

덕양(회장 이치윤)은 20일 UNIST(조무제 총장, 이하 울산과학기술대학) 대학본부 대회의실에서 덕양 이치윤 회장과 조무제 총장이 참석한 가운데 그래핀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UNIST는 그래핀 대량생산 기술의 특허 5건 사용을 허락하고, 기술 노하우를 이전해 총 10억원의 기술이전료와 총매출액의 1.5%를 경상기술료로 받기로 했다.

신소재 ‘그래핀’은 강도·열전도율·전자이동도 등 여러 특성을 가진 물질 중 가장 뛰어나다고 평가받는 소재로 디스플레이·이차전지·태양전지·자동차·조명 등 다양한 산업에 응용이 가능하다.

덕양은 오는 2016년까지 시범적으로 pilot 생산시설을 구축하고 성능시험, 제품 규격 확립 후 2017년에는 상업화 공장을 건설할 계획이다.

대량생산체제가 구축되면 분말형태의 그래핀을 에너지용 전극, 방열소재, 베리어 코팅소재, 초경량·고강도 복합소재, 난연제 등을 가공하는 업체에 원천소재로 판매할 예정이다.

덕양의 그래핀 사업추진은 사업분야 다각화 및 수소 경제 활성화를 위해 수소를 상온·상압에서 저장 가능한 신소재로써 그래핀의 가능성과 사업성에 따라 추진하게 된 것이다.

이날 조무제 UNIST 총장은 “대학이 보유한 창의적인 R&D 성과를 지역 기업에 이전해 신사업 개척, 대량생산 체제 구축 등을 이끌어냈다”며 “이것이 바로 창조경제의 대표적인 롤모델”이라고 말했다.

이치윤 덕양 회장은 “제2의 도약을 위해 이번 새로운 사업 개척에 거는 기대가 매우 크다”며 “UNIST의 원천기술을 통해 새로운 성장 동력을 마련하고, 대규모 고용 창출과 수천억원대의 매출을 창출하는 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UNIST가 덕양에 이전하는 기술은 에너지 및 화학공학부 백종범 교수 연구팀이 미래창조과학부의 ‘미공군 협력사업’의 지원을 받아 개발한 것이다.

본 기술은 쇠구슬을 이용해 흑연을 얇게 깨뜨리는 기계화학적공정(볼밀링)으로 ‘그래핀’의 친환경적인 대량생산은 물론 생산비용도 획기적으로 낮췄다. 기존 그래핀 합성법은 유독한 강산 및 환원제의 사용으로 환경문제를 일으키며, 복잡한 공정으로 대량 생산의 어려움이 있었다.

백 교수는 “이번 기술이전을 통해 그래핀 상용화의 길을 열었다”며 “소재 산업의 성장을 견인할 핵심 소재인 그래핀이 관련 산업에 혁신을 가져 올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그래핀 시장은 기초 및 응용연구 단계에 머무르고 있으나, 3~4년 이후 본격적인 상용화가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2015년 현재 세계시장 규모는 300억달러 규모로 예상되며, 2030년까지 연평균 22.1%의 성장률로 6,000억달러 규모의 시장을 형성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기자 프로필 사진
배종인 기자 (ksk@amenews.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