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소재경제신문

더보기인터뷰
HOME > 기사쓰기
KIST, 그래핀 비용매 분산 공정 개발
경량차·전자부품 적용 기대, 그래핀 상용화 기여
연구 논몬의 제1 저자인 노예지 박사와 그래핀이 중합과정을 거쳐 분산되는 법
국내 연구진이 그래핀 입자를 용매없이 더 균일하게 분산할 수 있는 경제적인 공정을 개발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원장 이병권) 전북분원(분원장 김준경) 복합소재기술연구소 김성륜 박사팀은 서울대 재료공학부 윤재륜 교수팀과 함께 꿈의 신소재인 그래핀에 용매를 사용하지 않고 균일하게 분산 시킬 수 있는 고분자 복합소재 제조 공정을 개발했다.

그래핀 고분자 복합소재는 가열하는 용융공정으로는 그래핀 입자를 균일하게 분산시키기 어렵다. 그래핀 입자의 균일한 분산을 위해 용액공정을 도입할 경우 비경제적일 뿐만 아니라 용매의 건조를 위한 후공정에서 발생하는 그래핀 입자의 재응집에 필요한 비용과 시간 때문에 상용화에 어려움이 있었다.

서로 반응이 가능한 소중합체의 일종인 CBT(Cyclic Butylene Terephthalate)는 최초 용융 시 액체처럼 잘 흐르다가 열을 가하면 중합돼 고분자가 되는 특징이 있다. 연구팀은 CBT 입자를 그래핀 입자와 섞은 후(Powder mixing) 중합반응을 일으켜 용매를 사용하지 않고 그래핀이 균일하게 분산 된 고분자 복합소재 제조에 성공했다.

뿐만 아니라, 이렇게 제조한 그래핀 복합소재의 단면을 이미지 처리(Image processing)한 후, 통계를 산출해 그래핀 입자 간 평균거리 및 표준편차를 구해 그래핀 입자의 분산 정도를 정량적으로 평가하는 방법 또한 개발했다.

이를 통해, 그 동안 어려움을 겪고 있던 그래핀 복합소재의 정밀한 분산 평가를 위한 분석 평가 방법이 도출될 뿐 아니라, 연구팀의 공정으로 제작한 그래핀 복합재료가 기존 용매 공정에 비해 훨씬 고르게 분산됐음을 정량적으로 확인할 수 있었다.

KIST 김성륜 박사는 “혁신적이고 효율적인 비용매 복합소재 제조공정 개발로 그래핀 고분자 복합소재 상용화를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연구의의를 밝혔다.

이번 연구는 KIST 기관고유연구사업, 나노융합 2020사업(미래창조과학부 및 산업통상자원부 공동 지원)에서 지원됐으며, 연구 결과는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3월16일자 게재됐다.
고분자 복합소재에서 그래핀 입자의 분산성 정량 평가, (a) 그래핀 고분자 복합소재 파단면. (b)입자 이미지. (c) 입자간 평균거리 분포.

기자 프로필 사진
김은경 기자 (kek@amenews.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