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소재경제신문

더보기인터뷰
HOME > 기사쓰기
그래핀 수요기업 협의체 발족식 개최
민관 협업 통한 원소재, 품질관리, 응용제품 개발
정부가 그래핀의 조기 상용화와 세계시장 선점을 위해서 산업계 의견을 수렴할 기구를 구성했다.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와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윤상직)는 세계 최고수준인 그래핀 기술의 조기 상용화 및 세계 시장 선점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를 위하여 산업계가 기업의 요구와 의견을 듣고자 ‘그래핀 수요기업 협의체 발족식’을 지난26일 더케이서울호텔에서 개최했다.

우리나라는 그래핀에 10여년 이상의 연구투자로 세계 최고수준의 기술력(세계 1위~2위)과 충분한 수요기반(휴대폰‧디스플레이‧이차전지 등)을 확보하고 있어, 우리 주도의 신시장 창출이 가능한 분야로 전망되고 있다.

이에 따라 미래부와 산업부는 원소재 생산, 측정·규격화, 응용제품의 전주기 통합·연계 R&D지원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그래핀 사업화 촉진 기술 로드맵’을 지난 4월 수립한 바 있다.

미래부 관계자는 “동 로드맵에 따라 그래핀 상용화에 관심이 있는 기업들이 참여하는 ‘그래핀 수요기업 협의체’를 발족해, 민관이 협업하는 원소재 제조, 품질관리, 응용제품 개발 등 기업수요에 부합하는 기술이 개발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발족식에서는 그래핀 기술 발전 및 시장상황과 그래핀 소재‧부품 개발사업 추진현황에 대한 기업발표도 이루어졌는데 그래핀 소재‧부품 개발 기업과 이를 최종제품에 활용하고자 하는 수요기업의 의견을 수렴하는 자리가 펼쳐졌다.

기자 프로필 사진
강지혜 기자 (kjh@amenews.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