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소재경제신문

더보기인터뷰
HOME > 기사쓰기
韓 우수 나노융합제품, 수출시장 연다
나노조합-32社, ‘나노테크 2017’ 한국관 마련
나노융합산업연구조합이 일본 나노테크 전시회에서 한국관을 구성하고 마케팅 지원활동에 나선다.
나노융합산업연구조합(이사장 이희국)이 국내 우수 나노융합제품과 기술을 보유한 32개 기업 및 기관의 해외시장 판로 개척을 위해 지원에 나섰다.

나노조합은 오는 2월15일부터 17일까지 일본 도쿄 빅사이트 컨벤션 센터에서 개최되는 ‘제16회 국제나노기술총합전 및 기술회의(nano tech 2017)’에 국내 32개사 42부스 규모로 한국관을 마련해 마케팅 활동에 나설 계획이다. 지난해 한국관에 참가한 업체가 23개사임을 감안하면 참여 기업수가 대폭 늘어난 것이다.

올해로 제16회를 맞는 나노테크 박람회는 나노 관련 세계 최대 전시회로서 23개 국가 및 지역의 600개 기업 및 단체가 1000개의 부스규모로 출품할 예정이며 △재료·소재 △IT·전자 △생명공학 △환경·에너지 △측정기계 △나노가공기술 등 분야가 전시된다. 3D프린팅, 도금, 코팅, 표면처리 등 동시 개최되는 전시회 참관객을 포함하면 총 방문객 수는 6만 명이 넘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전시장 5홀 중앙에 마련될 한국관에는 △LG화학(탄소나노튜브) △WPM 지능형멤브레인소재사업단(연료전지·수처리·기체분리용 멤브레인) △기가레인(LED Etcher, Nano Imprinter) △나노미래생활(나노산화아연 및 어플리케이션) △나노종합기술원(공정 서비스 및 분석서비스) △누리비스타(구리·은·니켈 등 금속 페이스트) △다리옵틱(진공증착용 소재) △대화테크(페이스트 장비) △도연에너지(다공성 은분말) △도은(나노표면처리 코팅재료) △VSI(CNT 기반 전계방출 디지털 엑스선 소스) △서울대 나노응용시스템연구센터(CNT 센서) △석경에이티(무기나노소재) △씨엔티솔루션(CNT 복합소재 및 내화학성 PC·ABS △아모그린텍(나노섬유, 나노잉크·페이스트) △옥시알(단일벽 CNT) △윈포시스(나노 입도 분석기) △제이오(CNT) △피에스텍(광소결 시스템) △풍산홀딩스(금속 나노분말) △한국나노기술원(팹 서비스) △힉스컴퍼니(3D 나노 계측/측정 장비) △메탈페이스(편상형 아연분말) △키텍(레이저용 단결정, 반도체 세라믹) △세원하드페이싱(Thermal Spray Powder) △필스톤(세라믹코팅제) △디엠(항균필터) △쓰리에스엠케이(스마트 입체 필름) △창성나노텍(전도성 페이스트 및 하이브리드잉크) △한국티이에스(항공기용 전기식 히터) 등이 출품된다.

나노조합은 기업들의 홍보·마케팅 효과 극대화를 위해 통역, 바이어 연결 등 현장지원에 나선다. 또한 한국관 참가기관 및 전시장 주요 기업들에 대한 신기술 및 제품에 대해 설명하는 시간과 함께 주요 나노업계 관계자들이 모여 전시회 참관 소감과 나노융합산업 발전방향을 공유하는 간담회도 진행된다.

나노조합은 이후 전문가들의 의견을 모아 전시회에 참가한 국내외 기업들의 기술 및 제품 동향을 파악하고 보고서로 발간함으로써 우리 기업들의 기술개발과 판로 개척을 지원할 계획이다.

출품기업 외에도 200명의 산학연관 참관단을 이끌고 참가하는 한상록 나노조합 전무는 “나노테크에서 14년째 연속 한국관을 운영할 정도로 우리나라는 세계적인 나노융합기술 상용화 선도국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며 “보다 많은 기업들이 나노융합제품 수출길을 열고 선진기술과 트렌드를 파악할 수 있도록 지원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기자 프로필 사진
신근순 기자 (shin@amenews.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프로필은 기사 하단에 위의 사진과 함께 제공됩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