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소재경제신문

더보기인터뷰
HOME > 기사쓰기
홍익대, ‘태양광·ESS 융합 모델’ 첫구축
전력 최고 17.5%↓, 2시간 비상 전원공급 가능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대학교 내에 태양광 발전과 에너지저장장치를 활용하는 비상전원 시스템에 구축된다.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지난 24일 국내대학 최초로 태양광발전과 에너지저장장치(ESS)를 동시 활용한 비상용 전원시스템을 구축한 홍익대학교 신촌캠퍼스에서 시스템 준공식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이번 시스템을 통해 3,137kW에서 2,589kW으로 17.5% 최고(피크)전력 저감이 가능하며, 특히, 비상전원용 에너지저장장치(ESS, 500kWh)만을 활용해 2시간 이상 피난 및 소방 활동 지원도 할 수 있다.

홍대 신촌캠퍼스는 태양광 발전(50kW), 에너지저장장치(ESS, 500kWh), 지열(210kW), 연료전지(4kW), 전력피크제어장치, 고효율 냉난방(GHP, EHP), 냉온수기, 보일러 등 고효율기기를 복합적으로 활용한다.

정부는 노후화된 비상전원을 에너지저장장치(ESS)로 대체하기 위해 지난해 무역투자진흥회의이후 관계부처 합동으로 안전규정을 일괄 정비하고 이러한 제도적 정비를 바탕으로 한전(1MWh), 한수원(4MWh) 등 전력공기업을 중심으로 한 선도적 보급에 노력했다.

현재는 엘에스(LS)산전(1MWh), 엘지(LG)전자(365kWh), 와이피피(YPP, 500kWh) 등 민간기업들의 참여도 늘고 있는 상황이다.

전국 디젤발전 비상전원(25GWh)규모를 감안할 때 앞으로 비상전원용 에너지저장장치(ESS)는 더욱 빠른 속도로 확대 보급될 것으로 기대된다.

주형환 장관은 “이제는 홍대처럼 대학캠퍼스도 한 걸음 더 나아가 신재생, 에너지저장장치와 같은 에너지 신산업 기술을 활용해 에너지 효율 향상과 비용절감을 동시에 달성하는 ‘스마트캠퍼스’로 변신할 때”라고 강조했다.

또한 “신재생에너지와 에너지저장장치(ESS)에 기업의 관심과 투자가 눈에 띄게 늘어나고 있는 지금이 매우 중요한 시점이며 확산 속도 가속화를 위한 현재 운영중인 에너지신산업 요금할인 특례제도를 대폭 손질할 계획”이라고 개편방향을 밝혔다.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기자 (webmaster@amenews.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편집국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