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소재경제신문

더보기인터뷰
HOME > 기사쓰기
그래핀으로 ‘다이아몬드 박막’ 만든다
바이오 센서·고강도 코팅 등 응용범위 확장 기여
알칼리 금속 용액과 유기할로겐물을 이용한 그래핀의 반응과정
앞으로 그래핀이 촉매, 센서, 발색단과 같은 다양한 범위의 기능성 물질들과 용이하게 결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기초과학연구원(IBS, 원장 김두철) 다차원탄소재료 연구단(단장 로드니 루오프 UNIST 특훈교수)이 단일층·이중층 그래핀에 기능기를 추가할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을 개발해 다이아몬드 박막 합성에 한걸음 다가섰다고 29일 밝혔다.

인공적으로 만든 물질 중 가장 얇지만 강도가 강하고 전도도도 높아 꿈의 나노물질로 주목받고 있는 차세대 2차원 물질인 그래핀은 탄소로 만들어진 흑연에서 발견되었기 때문에 이론적으로는 동일한 탄소로 만들어진 다이아몬드가 될 수있다.

제어가능한 반도체성과 우수한 열 전도도를 가진 아주 얇은 다이아몬드 박막 다양한 분야에 유용하게 적용될 수 있지만 인공적으로 합성하기가 매우 어렵다. 그래핀으로 부터 다이아몬드 박막을 합성하기 위해서는 그래핀의 층간 결합을 유도해야 하는데 에너지가 안정해 반응 유도가 어렵기 때문이다.

이에 연구진은 이중층 그래핀에 기능기를 추가하는 데 성공해 박막 소재의 화학적 반응경로를 규명했다. 또한 이 방법은 그래핀 외의 2차원 물질에도 적용이 가능하여 물성전환으로 새로운 특성을 갖는 2차원 물질을 개발할 수 있는 가능성도 제시했다.

그래핀에 새로운 기능기를 추가하는 것은 그래핀의 화학적, 물리적 성질에 변화를 줄 뿐만 아니라 새로운 2차원 소재의 개발에 중요한 단계이다. 보통은 기체나 액체상태의 반응물을 그래핀과 반응시켜 다른 종류의 원자나 유기물과 결합시키는데, 지금까지는 주로 단일층 그래핀의 반응이 많이 이루어졌다.

이중층 그래핀은 층간 반응을 유도할 수 있어 단일층 그래핀보다 다양한 물성전환이 가능하지만 다른 원자가 결합하기 힘든 안정된 상태이기 때문에 낮은 화학적 반응성을 극복해야 하는 문제가 있었다.

연구진은 환원성을 띄는 알칼리 금속 용액을 활용하여 그래핀을 전자가 풍부한 환원상태로 만들어 상온에서도 유기할로겐 분자와 쉽게 반응이 일어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여태껏 분명하지 않았던 이중층 그래핀의 반응기작을 규명하기 위하여 그래핀의 위, 아래층을 각각 다른 탄소 동위원소로 표지하여 위층과 아래층 그래핀이 모두 반응에 참여했음을 밝혀냈다.

추가적인 시뮬레이션 결과, 이중층 그래핀이 단일층 그래핀보다 반응성이 떨어지기는 하지만, 생성물이 반응물보다 에너지가 낮아 적절한 반응환경에서 반응이 일어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했다.

연구진은 이와 같은 방법으로 이미 기능기가 추가된 그래핀이 다른 분자와 추가적인 화학반응도 가능함을 보임으로써, 그래핀이 기존에 반응하기 어려웠던 분자들과도 결합이 가능해 그래핀의 물성개선에 보다 다양하고 보편적으로 적용될 수 있는 화학적 통로를 제시했다.

루오프 단장(UNIST 특훈교수)은 “그래핀으로 다이아몬드 박막을 합성할 수 있게 되면 반도체적 특성이나 광학적 특성을 가질 수도 있고 바이오 센서나 고강도 코팅에도 이용될 수도 있어 그래핀의 응용범위를 확장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연구의 의의를 밝혔다.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기자 (webmaster@amenews.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편집국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