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소재경제신문

더보기인터뷰
HOME > 기사쓰기
경남도, 세라믹섬유 기반구축사업 갈등 진주시 압박
“사업비 절반 분담할 시군 여럿 있어”
경남도와 진주시가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2018년 지역산업거점기관지원사업으로 선정된 ‘수송시스템용 세라믹섬유 융복합 기반구축사업’의 센터건립을 위한 지방비 분담을 두고 불협화음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도가 진주시가 아닌 타 시군과 사업을 할 수도 있다고 압박에 나섰다.

경남도는 ‘수송시스템용 세라믹섬유 융복합 기반구축사업’에 있어 지방비로 추진되는 건축비는 도와 해당 시군이 5:5로 부담하는 것이 일반적인 관례이며, 진주시 외에 부지제공은 물론 사업비의 50%를 부담할 의향을 가지고 유치를 희망하는 시군이 다수 있다고 24일 밝혔다. 즉 진주시가 지방비를 분담하라고 압박한 것이다.

‘수송시스템용 세라믹섬유 융복합 기반구축사업’은 항공·우주, 자동차 선박 등 수송시스템의 경량화에 기여할 수 있는 첨단 세라믹섬유를 연구하고 시제품제작을 지원하는 것을 내용으로 하고 있다. 경남도와 진주시는 진주혁신도시에 위치한 한국세라믹기술원 옆 부지에 지상 3층 규모의 세라믹섬유 융복합재센터 건축하고 14종의 장비구축을 추진키로 했다. 이 사업에는 2022년까지 국비 100억원, 지방비 180억원, 민자 10억원이 투입된다.

그런데 지난 4월 공모사업 선정 이후 진주시에서는 특별한 사유없이 당초 부지제공과 현금 5:5 매칭이 가능하다는 입장에서 부지제공 외 사업비 분담이 불가하다는 것으로 입장을 번복하면서 갈등이 빚어졌다. 진주시가 지방비 180억원 중 진주시가 제공한 부지비용 39억원을 제외한 141억원을 5:5로 분담할 수 없다고 주장한 것이다.

이에 경남도는 기반구축 사업비 중 국비는 장비구축에 전액 투입되며, 센터를 건축하는 부지는 해당 시군에서 제공하는 것이며 지방비로 추진되는 건축비는 도와 해당 시군이 5:5로 부담하는 것이 지방자치단체의 일반적인 관례라고 입장을 밝혔다. 또한 진주시가 부지제공은 물론 지방비 분담에 대한 의향이 있었기 때문에 도 자체 사업 평가에서 선정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경남도는 내년 사업예산을 받기 위해 지방재정투자심사의뢰서를 하루빨리 제출해야하기 때문에 진주시와 협의를 지속하고 있다.

경남도 관계자는 “이번 사업이 추진되면 전국의 세라믹 기업들을 유치해 세라믹산업 기반을 마련할 수 있어 해당 시군이 큰 혜택을 보게 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부지제공은 물론 사업비의 50%를 부담할 의향을 가지고 유치를 희망하는 시군이 다수 있는 것으로 도는 파악하고 있다”며 “도는 어렵게 유치한 정부 공모사업이 예상치 못한 문제로 취소되거나, 국비 확보에 걸림돌로 작용하지 않도록 조심스럽게 접근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기자 프로필 사진
신근순 기자 (shin@amenews.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프로필은 기사 하단에 위의 사진과 함께 제공됩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