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소재경제신문

더보기인터뷰
HOME > 기사쓰기
[2017 국제 신소재展]재료연구소, 세계 1등 소재기술 과시
차세대 소재기술 8종 선
재료연구소 부스 전경
재료연구소가 ‘2017 국제 신소재 및 응용기술전’에서 차세대 소재기술을 세계 1등 소재기술을 과시했다.

재료연구소는 10월11일부터 13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된 ‘2017 국제 신소재 및 응용기술전’에 참가했다.

이번 전시회에서 재료연구소는 △전력반도체용 고신뢰성·고열전도도 질화규소 기판 개발 △고품질 트랜스듀서용 친환경 압전 단결정 제조 기술 △수처리용 다공성 세라믹 분리막 기술 △고온 및 초고온용 세라믹 복합재료 제조 기술 △IR윈도우 및 레이저발진용 다결정 투명세라믹 기술 △방열 및 단열용 세라믹 열관리 소재 △세라믹 3D프린팅 기술 △고감도 자기센서/에너지 하베스터용 자기-전기 복합체 등을 선보였다.

전력반도체용 고신뢰성·고열전도도 질화규소 기판은 고휘도 LED, 고집적 CPU, 전력반도체 등 전자기기의 소형화, 집적화, 고전압, 고전류화에 따라 전자부품에서 발생되는 열을 효과적으로 방출시킴으로써 전자부품의 특성, 수명 및 신뢰성을 높일 수 있는 미래형 세라믹 기판소재다.

고품질 트랜스듀서용 친환경 압전 단결정 제조 기술은 대표적인 압전 재료인 PZT를 친환경적인 저가의 일반 세라믹스 제조 공정으로 친환경 압전 단결정을 제조하는 길로 앞으로의 발전 가능성이 무궁무진하다.

수처리용 다공성 세라믹 분리막 기술은 압출 공정 기반 평관형 세라믹 분리막을 통해 수질 자워내 포함된 특정 크기의 오염 물질을 분리/흡착/반응을 통해 제거할 수 있는 기술이다. 제약, 음료, 제지, 발전소, 셰일가스 등 다양한 극한환경을 요구하는 시장으로 확대 가능하다.

고온 및 초고온용 세라믹 복합재료 제조 기술은 나노 초고온 세라믹의 고농도 분산 및 성형공정을 이용한 고품위 초고온 세라믹 분말 대량 생산 원천기술로 극초음 무기체계, 극초음속 여객기, 차세대 항공기 엔진, 차세대 가스터빈 등에 적용된다.

IR윈도우 및 레이저발진용 다결정 투명세라믹 기술은 2018년까지 연구개발 완료 후 방위산업체에서 사업화 추진 예정으로 향후 레이저 발진 세라믹 연구개발 연계시 1,000억원 시장에 진입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방열 및 단열용 세라믹 열관리 소재는 저열전도도의 열계면소재 배제가 가능하므로 열저항 감소를 통한 열방출 극대화가 가능하고, 개선된 상온 분사 코팅 공정을 이용해 고부착력을 가지는 다공성 저열전도 세라믹 코팅소재 개발도 가능하다.

세라믹 3D프린팅 기술은 세라믹 소재 맞춤형 3D프린팅 소재, 시스템, 3D프린팅, 후처리 공정기술로 고강도 고정밀 복잡형상 세라믹 3차원 구조체 제작, 고기능성 다종 소재 혹은 경사기능성 세라믹 3차원 구조체 제작, 경조직 대체 및 재생유도용 생체디바이스 등에 적용된다.

고감도 자기센서/에너지 하베스터용 자기-전기 복합체는 배향제어된 유연성 압전 단결정 섬유 복합체와 이를 이용한 에너지 하베스팅 소자 기술로 높은 에너지 하베스팅 전력 밀도 확보, 센서 네트웍 모듈 구현을 완료했다.

기자 프로필 사진
배종인 기자 (jib@amenews.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프로필은 기사 하단에 위의 사진과 함께 제공됩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