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소재경제신문

더보기인터뷰
HOME > 기사쓰기
한전, 日 홋카이도 28MW 태양광 발전소 준공
25년간 운영…3,174억원 전력 판매 전망
한전이 사업개발 및 자금조달부터 발전소의 건설·운영에 이르기까지 한전이 주도적으로 수행한 최초의 해외 태양광 개발 사업이 시작된다.

한국전력공사(사장 조환익)는 26일 일본 홋카이도(北海道) 치토세시(千歲市)에서 28MW급 태양광 발전소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치토세 발전소는 28MW의 태양광 발전과 13.7MWh의 ESS(에너지저장장치) 설비가 결합된 ESS 융복합형 태양광 발전소이다. 홋카이도 신치토세 국제공항 인근 약 33만평 부지에 123,480장의 태양광모듈 및 13.7MWh의 ESS 설비를 설치한다.

총 사업비는 약 113억엔(1,130억원)으로 한전은 지분 80%를 보유한 최대주주로서 준공 이후 25년간 발전소를 운영하면서 홋카이도 전력회사에 약 3,174억원의 전력을 판매할 전망이다.

사업비 중 약 9백억원은 KDB 산업은행·우리은행·삼성생명·신협·KDB인프라자산운용 등 국내금융기관으로부터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방식으로 차입했으며, 발전소 건설과 운전·보수는 LS산전이 맡았다.

한전은 발전소 건설에 LS산전를 비롯한 총 13개 국내기업의 기자재를 활용해 경제적으로 약 505억원의 수출효과를 거두었다며 이번 사례는 한전과 국내 기업이 해외 에너지시장에 동반진출한 성공적 사례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이어 한전은 석탄화력, LNG화력, 원자력발전에 이어 신재생분야인 태양광발전에서도 사업을 이끌어 성장해 나갈 수 있는 발전원별 전 과정의 밸류체인을 완성하게 됐다고 이야기했다.

조환익 한전 사장은 “미국, 캐나다에 이미 진출한 한전이 일본의 전력시장에도 진출하기 위해 오랫동안 노력해왔는데 이번 사업은 그간의 노력이 결실을 맺은, 한전이 최초로 개발한 해외 태양광 발전사업이라 매우 감격스럽다“고 밝혔다.

한편, 한전은 미국에서 콜로라도 태양광 발전소를 인수하여 운영 중이며 이번에 일본 치토세 태양광 발전소 준공한 데 이어, 요르단 푸제이즈 풍력 발전소도 내년말 준공 예정이다. 한전은 중동은 물론 선진시장에까지 성공적으로 진출해 나감으로써 글로벌 신재생 발전사업자로 사업영역을 지속 확대하고 있다.

기자 프로필 사진
고봉길 기자 (webmaster@amenews.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편집국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