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8-02-23 16:59:46
기사수정

한국선급이 영국 선박관리사에 선박사이버보안 기술 서비스를 제공한다.

한국선급은 영국 글래스코에 위치한 송가선박관리社(Songa Ship Management)와 지난 9일 자사 관리선박 32척에 대한 선박 사이버보안 기술서비스 제공에 합의했다고 23일 밝혔다.

해운업에 부는 4차산업 변화에 발맞춰 선박은 급속도로 디지털화가 되고 있다. 그러나 정보통신기술에 선박운용 의존성이 커짐에 따라 해커에 의한 선박사이버위협이 큰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일례로 세계 최대 해운회사인 AP 묄러-머스크는 작년 6월 랜섬웨어 낫페트야(NotPetya)에 감염돼 약 3천억원의 피해를 입은바 있다.

이에 국제해사기구(IMO)는 2021년부터 선박안전관리규칙(ISM Code)에 사이버위협을 포함시켜 관리하기로 의결했으며, 해운업계 역시 올해부터 선박검사 시 선박의 사이버보안 리스크 평가, 대응계획 유무, 대응절차 및 관리 사항등을 점검항목에 포함시킨바 있다.

한국선급은 지난 2016년부터 선박사이버보안 대응 TFT를 구성해 선박사이버보안 자체 지침 개발 완료, 관련 핵심기술 연구를 수행해왔으며, 선주사의 요청으로 이번 사이버보안 관리시스템 구축 기술 컨설팅 계약을 체결하게 됐다.

이정기 한국선급 회장은 “한국선급은 앞으로도 사이버보안 및 자율주행선박기술연구, 드론활용검사기술 확보 등 다가오는 4차산업시대를 선도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amenews.kr/news/view.php?idx=3575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3d 프린팅 테크 페스타
아우라테크
신소재 종합전
하마이코리아
테팔코렐 특판
미리내툴
TCT 280x140
3d printing expo
소재정보은행
티비카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