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04-24 13:11:00
  • 수정 2019-04-24 13:13:56
기사수정


▲ S-OIL 경영실적 추이


S-OIL 1
분기 매출이 제품단가 하락 등의 영향으로 전년동기대비 비슷한 수준을 기록했으나 석유화학제품의 견조한 스프레드에 힘입어 영업이익은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S-OIL1분기 매출 54,262억원, 영업이익 2,704억원을 기록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전년동기대비 각각 0.3%, 6.2% 늘어난 수치다.


매출액은 제품 평균판매단가 하락 및 설비 정기보수로 인한 판매량 감소로 전분기대비로는
20.9% 감소했다. 영업이익은 지난해 말부터 지속된 국제유가 상승에 따른 재고 관련 이익(2,000억원)과 파라자일렌 등 고부가가치 석유화학 제품의 견조한 스프레드에 힘입어 전분기 적자에서 흑자 전환하는데 성공했다.


사업부문별로 살펴보면 정유 부문은 글로벌 정유사들의 높은 가동률로 인한 정제마진 약세에도 불구하고 유가 상승에 따른 재고 관련 이익으로
957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싱가포르 복합 정제마진은 현재 배럴달 1.4달러 수준으로 전분기대비 반토막난 상황이다.


석유화학 부문은 정기보수로 인한 가동률 감소에도 불구하고 파라자일렌(PX)의 양호한 스프레드를 바탕으로 14.9%의 높은 영업이익을 거뒀다.


아로마틱 계열에서 파라자일렌 스프레드는 하류부문의 수요 둔화와 중국 내 신규
PX 설비 가동으로 인한 역내 공급 증가 우려로 전분기 대비 소폭 하락하였으나 여전히 견조한 수준을 유지했다.

올레핀 계열은 미·중 무역분쟁과 중국 경제 둔화로 인한 다운스트림 수요 약세로 폴리프로필렌(PP), 프로필렌옥사이드(PO)의 스프레드가 감소했다. 윤활기유 부문은 수요 둔화와 역내 신규 설비 가동으로 인한 공급 증가로 제품 스프레드가 소폭 하락했다.


S-OIL
2분기 전망에 대해 정유 부문은 역내 난방시즌 종료에 따른 수요 감소 전망에도 불구하고 정제설비들의 대규모 정기보수에 따른 공급 감소 및 휘발유의 성수기 진입으로 정제마진이 회복될 것으로 예상했다.


석유화학 부문의 경우 아로마틱 계열은 파라자일렌 스프레드는 하류부문의 계절적 수요 증가와 역내 주요 설비들의 정기보수 및 가동중단으로 인해 양호한 수준에서 유지될 것으로 전망했다
. 올레핀 계열은 PPPO 스프레드는 미·중 무역분쟁 완화와 더불어 중국 정부의 적극적인 경기부양 정책 시행으로 회복될 것으로 예상했다. 윤활기유 부문은 역내 주요 경쟁사 설비의 정기보수와 계절적인 수요 증가로 제품 스프레드가 회복될 것으로 전망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amenews.kr/news/view.php?idx=3923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인터아이코리아
3D시스템즈 260
국제 3D프린팅 엑스포
3d프린팅 울산 260
국제탄소산업포럼
대건테크
월드마켓
TCT260
윈포시스
마이다스
제로스툴
아우라테크2
하마이코리아
소재정보은행
티비카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