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06-14 15:06:24
기사수정


▲ 국내 자동차 제조사별 수출실적(단위:대, %)

5월 우리나라 자동차 생산과 수출이 신차 출시효과로 증가세를 이어갔으며 전기차, 수소전기차 등 친환경차 내수도 보조금 지급으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통상자원부가 14일 발표한 5월 국내 자동차산업 자동차 동향에 따르면 전년동월대비 생산은 4.1%, 수출은 6.1% 증가하여, 각각 2개월 연속 증가세를 기록했다.

 

자동차 생산은 신차 수출 및 내수 호조세, 조업일수 증가 등으로 인해 전년동월대비 4.1% 증가한 366,152대로 집계됐다. 특히 현대차는 팰리세이드, 쏘나타, G90 등 신차 출시효과에 힘입어 전년동월 대비 12.8% 증가한 166,503대를 생산했다. 반면 르노삼성 생산량은 내수부진 지속과 로그(닛산 OEM수출)의 해외판매 부진, 공장 임시휴무 등으로 전년동월대비 20.1% 감소한 14,755대에 그쳤다.

 

수출은 미국·서유럽 등 주요시장의 글로벌 자동차 판매 부진에도 불구하고 북미를 중심으로 국산 SUV와 친환경차의 판매호조가 이어지면서 전년동월 대비 6.1% 증가한 226,096대를 기록했다. 금액 기준으로는 전년동월대비 13.6% 증가한 395천만달러로 집계됐다. 현대차 수출은 신형 팰리세이드, 코나, 투싼 등 SUV 판매 호조로 전년동월대비 8.5% 증가한 89,929대를 기록했고, 기아차 수출도 신형 쏘울, 친환경차 전용모델인 니로(HEV, EV, PHEV), 스토닉 등 SUV 수출 호조로 전년동월대비 6.1% 증가한 9200대를 기록했다.

 

내수는 전년동월대비 2.5% 감소한 153,820대를 기록했다. 국산차가 개별소비세 인하 및 국산 신차(팰리세이드, 쏘나타, 코란도 등) 등 출시 효과로 인해 전년동월대비 0.5% 증가한 반면, 수입차는 일부업체 재고물량 부족 등으로 17.6% 감소했다.

 

친환경차의 내수는 정부의 전기차·수소차 보조금 지급 등에 힘입어 전년동월대비 37.2% 증가한 13,844대가 판매됐다. 이중 전기차(EV)는 전년동월대비 72.1% 증가한 4,083, 수소전기차(FCEV)643.5% 증가한 461대가 판매됐다. 친환경차 내수 실적은 전체 승용차 내수 판매의 9%를 차지하고 있다.

 

수출도 유럽과 북미지역을 중심으로 큰 폭으로 증가하며 전년동월대비 15.6% 증가한 18,490대를 기록했다. 현대의 코나가 스위스 생 갈렌 주 경찰차로 선정되는 등 수출 실적을 이끌고 있으며, 하이브리드차(HEV)에서는 현대 아이오닉과 기아 니로의 수출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친환경차 수출 실적은 전체 승용차 수출량의 8.5%를 차지하고 있다.

 

자동차부품 수출은 북미와 러시아를 포함한 동유럽은 증가했으나, 중국을 포함한 아시아, 중동 등에서 줄어들면서 전년동월대비 7.5% 감소한 195천만달러를 기록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amenews.kr/news/view.php?idx=3962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인터아이코리아
3D시스템즈 260
국제 3D프린팅 엑스포
3d프린팅 울산 260
국제탄소산업포럼
인천산업연구원
대건테크
월드마켓
TCT260
윈포시스
마이다스
제로스툴
아우라테크2
하마이코리아
소재정보은행
티비카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