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07-08 17:37:01
기사수정

중소기업의 3D프린팅 활용 확대를 위해 올해 처음 실시되는 바우처 사업에 73D프린팅 기업과 53개의 수요기업이 참여한다.

3D융합산업협회(3DFIA)는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의 지원으로 ‘3D프린팅 서비스 바우처 사업수요기업 및 공급기업을 모집한 결과 공급기업으로 캐리마 프로토텍 한국기술 쓰리디솔루션 파트너스랩 인텔리코리아 에이팀벤처스 등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수요기업으로는 유창정공, 소울, 한국안전위험관리 등 53개사가 선정됐다.


이번 사업은
3D프린팅 비용부담 등으로 제품화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에게 시제품(외형) 제작 등 서비스 이용비용을 바우처(이용권)를 통해 지원함으로써 3D프린팅 시장 활성화 및 기업 경쟁력 제고를 목적으로 하고 있다.


사업에 선정된
3D프린팅 서비스 수요기업이 서비스 공급기업에게 바우처를 제공하면 이후 사업을 관리하는 3D융합산업협회가 서비스 이용금액의 75%(최대 300만원)을 제공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지원범위는
3D디자인(DfAM, 3D프린팅 전 시뮬레이션 등 ) 재료비 3D프린팅(시제품 제작, 목업 등) 후처리(표면처리, 도색, 열처리, 몰드제작, 출력물 특성 향상) 등이다.


사업기간은
7월부터 11월까지로 총 18천만원의 정부 예산이 투입된다. 같은 기간 추가 수요기업은 수시로 모집되는데 3D프린팅 서비스 활용·적용을 희망하는 중소기업이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3D
융합산업협회3D프린팅 기술적용이 처음인 수요기업의 이해도를 제고하고, 서비스를 의뢰하고자 하는 후보기업으로 염두에 둔 공급기업과의 세부 기술 및 가격상담을 위해 오는 710일 오후 2시부터 6시까지 서울 상암동 전자회관 12층 대회의실에서 ‘3D프린팅 서비스 바우처 매칭데이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에서는 7개 공급기업이 자사의 보유장비, 인력, 실적 등을 설명하고 출력물 및 기타자료도 전시해 수요기업과의 소통을 강화할 예정이다.


강승철 3D융합산업협회 팀장은 이번 바우처 사업을 통해 수요기업은 FDM에서부터 금속 3D프린터까지 다양한 장비로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어 기업 경쟁력 향상이 기대된다사업이 지속 확대·발전할 수 있도록 공급기업과 수요기업간 원활한 소통과 기술상담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사업에 대한 기타 자세한 사항은 협회 홈페이지 또는 전화
(02-6388-6086/6084)로 문의하면 된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amenews.kr/news/view.php?idx=3980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인터아이코리아
3D시스템즈 260
국제 3D프린팅 엑스포
3d프린팅 울산 260
국제탄소산업포럼
대건테크
월드마켓
TCT260
윈포시스
마이다스
제로스툴
아우라테크2
하마이코리아
소재정보은행
티비카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