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10-14 15:34:34
기사수정


▲ 세계 지역별 전기차 판매대수(자료:SNE리서치)


세계 전기차 시장을 이끄는 양대산맥인 중국과 미국에서 보조금 축소 및 경기 침체의 영향으로 전기차 판매가 급감하면서 전기차용 배터리 사용량도 3년여 만에 처음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SNE리서치에 따르면 세계 각국에 차량 등록된 전기차(EV, PHEV, HEV)의 탑재 배터리 에너지 총량은 7.0GWh로 전년동월대비 11.2% 감소했다. 감소를 기록한 것은 20171월 이후 27개월만이다.

 

확대일로를 거듭하던 전기차 배터리 시장이 이례적으로 감소세를 기록한 것은 중국과 미국에서 순수전기차(BEV)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PHEV) 판매가 급감하면서 배터리 사용량이 줄어든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국가별로 살펴보면 세계 최대 전기차 시장인 중국의 8월 배터리 사용량은 전년동월대비 20.4% 감소한 3.5GWh에 그쳤다. 이는 정부 당국의 전기차 보조금 축소와 경기침체 확산 등으로 현지 자동차 업계의 전기차 판매량이 급감한 것이 원인이 됐다. 8월 중국 전기차 판매량은 전년동월대비 25.2% 감소한 93천대를 기록했는데, 이중 PHEV65.1% 감소한 1만대에 그쳤고 BEV24.4% 줄어든 6만대에 불과했다.

 

두번째로 큰 전기차 시장인 미국의 8월 배터리 사용량도 1.5GWh로 전년동월대비 28.2% 급감했다. 경기 침체 등에 따라 테슬라를 중심으로 BEVPHEV 판매가 각각 전년동월대비 23.3%, 25.6% 줄어든 데에 따른 것이다. 다만 하이브리드차(HEV) 판매는 47.4% 증가한 45천대를 기록해 전체 전기차 판매량은 전년동월대비 8.4% 증가한 72천대를 기록했다.

 

반면에 8월 유럽 전기차 시장은 BEVHEV 판매량이 늘어나면서 전년동월대비 14.1% 증가한 84천대를 기록, 배터리 사용량은 77.7%나 늘어난 1.5GWh로 집계됐다.

 

올해 1~8월 누적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사용량은 70.9GWh로 전년동기대비 59% 증가했다. 올해 남은 기간을 볼 때 2019년 연간으로는 전년대비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할 전망이다.

 

SNE리서치 관계자최근 중국 시장 침체가 본격화되고 미국 시장도 다소 휘청거리는 모습을 보이고 있어 전기차 관련 업계의 우려가 적지 않은 상황이라며 앞으로 국내 업계에서 중국과 미국을 중심으로 전기차 판매 및 배터리 사용량 동향을 지속적으로 주의 깊게 지켜보면서 적절히 대응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amenews.kr/news/view.php?idx=4051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신소재전 참가배너
인터아이코리아
3D시스템즈 new 260
대건테크
월드마켓
윈포시스
제로스툴
아우라테크2
하마이코리아
소재정보은행
티비카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