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10-15 14:24:09
기사수정

우리나라 9월 선박 수주량이 중국에 이어 세계 2위를 기록했으나 누적 수주량은 세계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9월 전세계 선박 발주량은 114CGT(44)로 이중 한국은 28%(32CGT, 9)를 수주하며 65%를 차지한 중국(74CGT, 30)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일본은 8CGT(5)를 수주해 3위를 기록했다.

 

이는 중국의 높은 자국 발주물량 비중(53%)에 따른 것이다. 선종별로도 중국은 중형 벌크선(8만톤급), MR탱커(5만톤급)50% 이상인 반면, 한국은 초대형 유조선(VLCC), LNG선 등 고부가선 위주로 수주했다.

 

이에 한국의 누계 수주액은 1267천만달러로, 1265천만 달러를 기록한 중국을 근소한 차이로 제치고 2개월 연속 1위를 유지 중이다.

 

1~9월 누계 수주 실적은 중국이 598CGT(253, 39%), 한국 527CGT(135, 34%), 일본 196CGT(109, 13%), 이탈리아 114CGT(15, 7%) 순으로 나타났다. 다만, 3분기 누계 수주 실적은 한국 170CGT(48, 51%), 중국 135CGT(60, 41%), 일본 16CGT(9, 5%) 순으로 나타났다.

 

9월 전세계 발주량은 지난 8122CGT(41)에 비해 7% 감소했으며, 1~9월 누계 발주량은 전년대비 43% 감소한 1,539CGT를 기록했다. 누계 발주량을 선종별로 살펴보면, S-Max급 유조선은 전년동기대비 64% 증가한 54CGT, A-Max급 유조선도 57% 증가한 96CGT를 기록했으나. 대형 LNG(30%), 초대형 유조선(53%), 컨테이너선(12,000TEU급 이상, 78%) 등은 감소했다.

 

9월말 전세계 수주잔량은 전월대비 2% 감소한 7,577CGT이며, 이중 일본이 505CGT(28%)로 감소폭이 가장 크며, 뒤를 이어 중국 305CGT(10%), 한국은 125CGT(6%)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별 수주잔량은 중국 2,727CGT(36%), 한국 2,024CGT(27%), 일본 1,284CGT(17%) 순으로 집계됐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amenews.kr/news/view.php?idx=4053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신소재전 참가배너
인터아이코리아
3D시스템즈 new 260
대건테크
월드마켓
윈포시스
제로스툴
아우라테크2
하마이코리아
소재정보은행
티비카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