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10-17 13:38:04
기사수정


▲ 빅트렉스 APTIV DBX™ 필름

빅트렉스가 업계 최소 두께의 허용 오차를 생산 스펙에 적용해 초소형 스피커 제품의 까다로운 설계 및 제작 요건 부합하는 초박형 APTIV DBX™ 필름 신제품 출시로 양산 적용 시 음질 및 성능 안정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고기능 PEEK와 PAEK 폴리머 솔루션의 혁신을 선도하는 글로벌 기업 빅트렉스는 16일 새로운 초박형 APTIV DBX™ 필름 제품군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빅트렉스의 새로운 APTIV DBX 필름은 스마트폰을 비롯한 다양한 모바일 기기에 내장된 초소형 스피커나 이어폰 등과 같은 매우 작은 크기에서도 안정된 성능과 높은 음질을 구현할 수 있도록 ±5%의 최소 두께 허용 오차를 생산 스펙에 적용했다.


이번 신제품 출시로 스피커 진동판 설계 단계부터 합지, 조립, 제품 생산에 이르는 전 단계에 걸쳐 폭넓은 혜택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고기능 PEEK 폴리머에 기반한 APTIV DBX™ 필름은 3∼6마이크로미터 두께로 출시되며, 16일부터 독일 뒤셀도르프에서 개최되는 세계 최대 고무·플라스틱 전시회인 ‘K 2019’에서 소개된다.


최근 모바일 기기를 통한 다양한 멀티미디어 컨텐츠 소비가 늘어남에 따라 기기 내 스피커나 이어폰, 헤드폰에 더욱 높은 사양이 요구되고 있다.


특히 매우 작은 체적에도 높은 음량을 위한 고출력, 고역에서 저역대까지의 폭넓은 음역대를 지원함과 동시에 다양한 기능과 조화를 이루는 안정적인 성능 구현을 위한 부품 요건이 더욱 복잡해졌다.


이 중 음향 특성에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마이크로미터 두께(㎛, 100만분의 1미터)의 스피커 진동판은 미세한 오차에도 부품 성능이나 음질 구현, 내구성에 영향을 줄 수 있어 상당한 기술력이 요하는 부분이다.


빅트렉스는 진동판에 사용되는 폴리머 필름의 미세한 두께 차이가 음질과 성능 구현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점에 착안해 최소 두께 허용 오차 범위를 줄인 APTIV DBX 필름을 개발했다.


하이테라(Hytera) 수석 오디오 전기 엔지니어인 광빈 시(Guangbin Shi)는 “최소 두께 허용 오차가 작아지면 스피커 제조업체들은 수율 향상은 물론, 저명한 브랜드에 보다 높은 가격으로 스피커를 판매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광빈 시는 중국 핸드폰 메이커인 ZTE에서 오디오 엔지니어로 근무한 바 있다.


±5%의 최소 두께 허용 오차를 적용한 APTIV DBX 필름은 보다 균일한 합지 두께로 불량률을 낮춰 부품 제조의 안정성을 향상하고, F0(Resonance frequency, 공진 주파수)와 THD(Total Harmonic Distortion, 총 고조파 왜곡) 값 편차를 줄여 안정적인 음향 특성을 구현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보다 균등한 두께의 필름은 수율 향상, 제조비용 절감, 양산 일정 관리 효율 증대 등 합지, 조립, 제품 생산 전반에 걸쳐 혜택을 제공하고, 나아가 스피커 디자인 및 성능 향상을 통해 브랜드의 시장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빅트렉스 글로벌 전자전기 사업부 총괄 타카하루 카나리(Takaharu Kannari) 이사는 “APTIV DBX 필름 제품군은 시장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보다 나은 제품을 제공하기 위한 자사의 지속적인 노력의 성과”라며 “새로운 APTIV 필름 제품은 스피커 진동판 설계부터 조립, 생산 과정상의 실질적인 혜택은 물론, 다양한 형태의 초소형 스피커의 성능 구현과 기능 강화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amenews.kr/news/view.php?idx=4054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신소재전 참가배너
인터아이코리아
3D시스템즈 new 260
대건테크
월드마켓
윈포시스
제로스툴
아우라테크2
하마이코리아
소재정보은행
티비카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