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9-08 10:07:06
기사수정

▲ 국제인증 취득지원 사업 절차


정부가 우수 철도기술의 해외 진출 지원을 위해 국제인증 취득지원 사업을 확대한다
.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2020년 철도용품 국제인증 취득지원 14건을 최종 선정했다고 7일 밝혔다.

 

그간 국내 철도기업은 우수한 기술력에도 불구하고 SIL(국제안전성규격) 등 해외시장에서 요구하는 국제인증 취득에 비용과 시간이 크게 소요돼 해외진출에 어려움을 겪었다.

 

이에 국토부는 2018년부터 철도용품 국제인증 취득지원사업을 통해 국내 철도용품 중소·중견기업의 국제인증 취득 소요비용을 최대 1억원까지 지원하고, 철도업계 종사자를 대상으로 국제인증 역량강화 교육을 시행해오고 있다.

 

특히 올해는 전체 사업규모가 10억원으로 예년에 비해 2배나 확대됐으며, 철도차량도 지원 가능하도록 운영지침을 개정함에 따라 차량을 포함한 아래 14건의 국제인증 취득을 지원할 예정이다.

 

올해 선정된 기업은 △㈜다원시스 △㈜씨에스아이엔테크 △㈜신우이엔지 대아티아이㈜ △현우시스템 산일전기㈜ △샬롬엔지니어링㈜ △㈜우리기술 이스턴알앤이㈜ △㈜다원시스 △㈜헤로스테크 △㈜에스제이스틸 △㈜에스제이스틸 극동정공등이다.

 

이중에는 폴란드 트램 납품차량의 차체(에스제이스틸), 미국 매사추세츠항만 교통공사(MBTA) 2층객차 납품차량의 차륜(이스턴알애이) 등 해외사업 납품계약을 체결한 이후 납품 전까지 시급히 국제인증을 취득해야 하는 철도용품들이 포함됐다.

또한 2005년 국내외 최초로 상용화된 승강장 안전발판(헤로스테크), 철도차량 전두부 승객비상탈출장치(극동정공) 등 세계적인 기술 경쟁력을 갖췄음에도 국제인증 진입장벽으로 그간 해외 진출이 어려웠던 국내 철도기술도 다수 선정돼 해외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교통부 철도정책과 김헌정 과장은 철도용품 국제인증 지원사업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 철도업계의 해외진출에 단비가 될 수 있도록 업계의 의견을 수렴하여 해외 진입장벽 해소를 위한 정부지원을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타 철도용품 국제인증 지원사업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한국철도협회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amenews.kr/news/view.php?idx=4312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올텍오토메이션
3D시스템즈(2020727)-260
캐리마260
im3d
K3DERS
3D프린팅 인력양성 배터
에어퍼스트 280
프로토텍
린데PLC
엔플러스 솔루션즈
대건테크
윈포시스
아우라테크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