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10-27 14:24:41
기사수정


전북 완주 산단에 멤스(MEMS) 기반 파운드리가 들어서 마이크로폰 등 멤스 관련 수요에 대응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반도체 소자 전문기업인 알에프세미(대표 이진효)가 멤스(MEMS) 기반 파운드리 사업에 진출한다고 19일 밝혔다.


현재 국내에는 6인치 웨이퍼 팹을 운영하는 곳이 2∼3개 업체에 불과하며 멤스 공정기술을 보유한 업체는 없는 상태다.


이에 새롭게 개발되는 제품이나 기존제품의 초과 물량을 생산 할 수 있는 업체가 부족하다.


최근 이런 문제로 알에프세미에 파운드리를 의뢰하는 업체들이 많아지면서 이번에 본격적으로 사업을 시작하게 된 것이다.


알에프세미는 전주 완주 산단에 월 10,000장 생산 규모의 6인치 웨이퍼 팹을 운영, 이를 통해 ECM칩, TVS 다이오드, LED 드라이버 IC, 멤스 마이크로폰을 생산, 판매하고 있다. 특히 CCTV, 대형가전, AI 스피커 등에 사용되는 마이크로폰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추가 시설투자나 인력 채용 없이 기존 팹을 이용하여 전력반도체, 적외선 센서 및 레이저 피부치료기용 MLA(Multi Lens Array) 렌즈 등을 생산, 시작했다고 회사측은 말했다.


알에프세미 이진효 대표는 “멤스 공정기술을 이용한 압렵 센서, 근접감지 센서, 의료용 이미지 센서, 자율주행 센서, 세포밖에 존재하는 소포체인 액소좀(Exsosome)분리장치 등 파운드리 사업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파운드리는 사업은 반도체 설계회사인 팹리스 업체에서 설계한 반도체를 생산, 공급해주는 수탁 반도체 제조 사업이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amenews.kr/news/view.php?idx=4352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올텍오토메이션
3D시스템즈(2020727)-260
캐리마260
im3d
K3DERS
3D프린팅 인력양성 배터
에어퍼스트 280
프로토텍
린데PLC
엔플러스 솔루션즈
대건테크
윈포시스
아우라테크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