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5-18 13:21:18
기사수정




정부가 수소 소재부품장비 국산화 및 경쟁력 강화를 위해 1조 규모의 수소 기술개발(R&D) 예비타당성 조사 신청에 나선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이종호)는 5월 19일 ‘수소 기술개발 로드맵 2.0(안)’ 공청회 및 범부처 수소 기술개발(R&D) 예비타당성(이하 예타) 사업 기획 공청회를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공청회는 수소 관련 산·학·연 전문가들이 대규모로 참석하는 한국 수소 및 신에너지 학회(회장 남석우) 2022년 춘계학술대회(5.18~5.20 군산 새만금컨벤션센터) 개최와 더불어 전문가의 의견을 수렴해 기획을 보완하기 위해 개최됐다.


‘수소 기술개발 로드맵 2.0’은 2019년 수립한 ‘수소 기술개발 로드맵’의 기술개발 목표치 및 전략을 수정·보완하기 위해 수립한다.


기존 로드맵 수립 이후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 제1차 수소경제 이행 기본계획이 발표되는 등 기후·에너지 정책이 크게 변화했고, 지난해 수소 기술이 10대 국가필수전략기술로 선정됨에 따라 기술개발 전략의 재점검이 필요했기 때문이다.


공청회에서는 △생산 △저장·운송 △활용(수송) △활용(발전·산업) △안전·표준·융합실증 등 5개 분과별 그간 전문가 기획위원회에서 정리한 기술개발 목표 및 방향을 발표 예정이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공청회 이후 수정 보완을 거쳐 올해 하반기 중 로드맵 2.0을 발표할 예정이다.


또 과기정통부는 이번 공청회 이후 예타 기획보고서를 보완하여 6월 예타 대상 사업 선정 공모에 신청 예정이다.


범부처 수소 기술개발(R&D) 예타 사업은 수립 중인 로드맵 2.0과 연계하여 수소 기술개발 및 실증을 통해 수소 소재·부품·장비 국산화 및 국내 수소 산업 경쟁력 강화, 탄소중립 실현을 뒷받침한다.


사업 범위는 세계 최고 수준 기술력을 보유한 활용 분야를 제외하고 생산, 저장·운송, 활용기반(도시, 항만, 발전소 등)에 초점을 맞췄다. 전 주기 기술개발 및 실증을 위해 과기정통부(주관), 산업부, 국토부, 해수부, 환경부, 특허청 등 6개 부처가 참여하며. 사업 기간과 규모는 2024년부터 2030년까지 7년간 약 1조원 규모다.


과기정통부 이창윤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2050년 세계 수소 시장 규모는 12조불로 성장할 전망이지만 현재 기술력으로는 국내 시장도 외국에 의해 잠식될 위기”라며 “정부는 수소 분야 초격차 선도 기술을 기업에 연계하고, 향후 국내 기업이 세계 수소시장을 선도하도록 정책과 사업을 기획하겠다”고 밝혔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amenews.kr/news/view.php?idx=4885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3D시스템즈(2020727)-260
강원TP 신소재 260
3D프린팅 활용 경진대회(260)
M3파트너스
생기원 3D프린팅 사각
프로토텍 2022
코스와이어 세로
캐리마 2022 직사
세미나허브 6
린데PLC
아이엠쓰리디 2022
K3DERS
3D프린팅 인력양성 배터
대건테크
아우라테크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