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08-19 15:09:43
기사수정


▲ 국제 원유가격 추이(단위 : 달러/배럴)

8월8일부터 8월14일까지의 국제유가는 사우디의 8∼9월 원유 수출 물량 조절 계획 및 미국 원유 시추기 수 감소 등의 영향으로 전품목 상승했다.


한국석유공사 석유동향팀은 16일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을 통해 ‘2019년 8월 2주 주간 국제유가동향’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대서양 유종인 브렌트(Brent)유는 전주보다 배럴당 0.85달러 상승한 58.23달러를 기록했고, 미국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전주보다 배럴당 1.93달러 상승한 54.47달러를 기록했다.


사우디는 석유시장 수급 균형과 세계석유재고 흡수를 위해 8∼9월 원유 수출을 일일 700만배럴를 하회하는 수준에서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8월9일 기준 미국 원유 시추기 수가 전주대비 6기 감소한 764기를 기록해 6주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IEA는 8월 월간보고서에서 올해와 내년 세계 석유수요 증분을 전월 전망치 대비 약 일일 10만배럴, 일일 5만배럴 하향 조정한 일일 107만배럴, 일일 134만배럴로 전망했다.


또한 올해와 내년 대 OPEC수요에 대해서도 작년 일일 3,080만배럴에서 각각 일일 3,000만배럴, 일일 2,910만배럴로 점차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에 따르면, 8월9일 기준 미국 원유 재고가 당초 280만 배럴 감소했을 것이란 전망과 달리 158만 배럴 증가한 4억4,100만배럴을 기록했고, 이는 5년 평균 대비 약 3% 상회한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쿠싱지역 원유 재고는 전주대비 254만 배럴 감소한 4,500만배럴을 기록했다.


14일 이란 로하니 대통령은 역내 안보는 이란과 걸프지역의 국가들이 지킬 수 있으며 외국 병력은 필요치 않다고 발언하며 미국 주도 해상 호위 연합체에 대한 반대 입장을 거듭 내비쳤다.


이란 외무부 장관 또한 12일 호르무즈 해협 내 위치한 외국 군함들이 많을수록 위험성도 높아질 것이며 미국과 동맹국이 걸프지역에 무기를 쏟아 부어 역내를 화약고로 만들었다고 비난했다.


지난 주 미국의 제재 조치에 대한 반발로 마두로 대통령은 노르웨이 중재로 바베이도스에서 진행될 예정이었던 베네수엘라 정부-야권 회담에 불참을 선언했다.


11일 과이도 의장은 마두로 정부가 야권이 이끄는 의회를 해산하고 새로운 불법 총선을 계획하고 있다고 발언했다.


14일 독일 메르켈 총리는 유럽 주도의 호르무즈 해협 호위 방안이 이달 핀란드에서 개최 예정인 유럽 외교 국방장관 회의에서 논의될 것으로 믿고 있다고 발언했다.


미국 무역대표부는 당초 9월1일 부과 예정이었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10% 관세 중 일부를 12월15일로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또한 중국 상무부는 13일 류허 부총리가 미국 재무장관 및 무역대표부 대표와 통화를 가졌고 2주 내 통화회담을 재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중국은 미국의 최근 추가관세 부과 예고에 대해 6월 정상회담 합의 내용에 위반되며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으며, 미국 트럼프 대통령은 미-중 무역협상은 미국의 조건에 맞게 합의돼야 한다고 발언했다.


중국의 7월 산업생산이 전년 동월 대비 4.8% 증가에 그쳐 17년래 최저치를 기록했으며, 독일의 2분기 GDP가 전분기 대비 0.1% 감소했다.


14일 2007년 이후 처음으로 미국 국채 2년물, 10년물 장단기 금리가 역전되며 미국 경제침체에 대한 우려가 고조되고 있다.


8월15일 기준 주요 6개국 통화대비 미 달러화 가치를 나타내는 미 달러화 인덱스가 전주대비 약 0.53% 상승해 98.14를 기록했다.


8월8일∼8월15일 싱가포르 석유제품은 휘발유, 등유, 경유 모두 상승했다.


휘발유는 배럴당 2.05달러 상승한 66.96달러, 등유는 배럴당 2.61달러 상승한 74.38달러를 기록했다. 경유는 배럴당 3.14달러 상승한 75.84달러를 기록했다.


8월14일 기준 싱가포르 경질제품 재고는 48만6,000배럴 감소한 979만3,000배럴을 기록했고, 중간유분은 106만8,000배럴 증가한 1,095만8,000배럴을 기록했다. 중질제품은 217만6,000배럴 감소한 1,974만1,000배럴을 기록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amenews.kr/news/view.php?idx=4009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인터아이코리아
3D시스템즈 260
대건테크
월드마켓
TCT260
윈포시스
마이다스
제로스툴
아우라테크2
하마이코리아
소재정보은행
티비카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