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09-17 09:36:43
기사수정

울산시가 산업단지 유해·폭발성 가스로 인한 산단 안전문제 해결을 위한 기술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울산시는 지난 2018년부터 추진 중인 ‘사물인터넷(IoT) 센서 기반 유해물질 안전대응 기반(플랫폼) 구축사업’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이 사업은 특정 장소에서 누출돼 인체에 유해하거나 폭발성을 가진 가스를 사물인터넷(IoT) 센서가 감지해 가스 성분과 농도에 따라 유해물질의 위험성을 예측·진단해 유해정보 및 행동요령 등 관련 정보를 시민들에게 신속히 알려 인명 피해를 예방하기 위한 것이다.


화학공장이 밀집된 울산지역 산업단지 안전문제 해결에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IA), 머신러닝(기계학습), 클라우드, 빅데이터 등 첨단 과학기술과 정보통신기술(ICT)이 접목될 지역의 첫 사업으로 주목된다.


지자체의 연구개발(R&D) 혁신 모범 사례가 되고 있는 이 사업은 울산시가 2018년 과기정통부 ‘과학기술 기반 지역 수요 맞춤형 연구개발(R&D) 지원사업’ 공모에 선정돼 오는 2021년까지 국비 18억4,000만원을 지원받게 된다.


총 사업비 37억원이 투입되는 이 사업은 오는 2021년 기술 상용화를 목표로 울산시가 지난 8월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 울산테크노파크 등과 2차년도 사업 협약을 맺고 연구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또한 울산과학기술원(UNIST)이 연구기관으로 참여하고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한국화학연구원 등 정부출연연구소와 지역 기술강소기업 3곳도 공동 참여해 연구개발(R&D) 성공률을 높이고 관련 핵심기술과 파생기술들까지 선점하겠다는 것이 울산시의 계획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이 기술이 상용화되면 산단안전뿐만 아니라 지역 안전에 꼭 필요한 새로운 안전시스템이 될 것”이라며 “울산시가 사물인터넷(IoT) 센서 기반 미래 신산업 분야를 선도하기 위한 기술개발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amenews.kr/news/view.php?idx=4031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인터아이코리아
3D시스템즈 new 260
대건테크
월드마켓
TCT260
윈포시스
마이다스
제로스툴
아우라테크2
하마이코리아
소재정보은행
티비카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