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1-14 11:41:50
  • 수정 2021-01-14 17:45:26
기사수정


▲ 울산경제자유구역청 개청식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 : 산업부)


울산 경제의 미래를 이끌 울산경제자유구역청이 개청식을 갖고 본격적인 업무에 돌입한다.


울산시는 14일 의사당 1층 시민홀에서 울산경제자유구역청 개청식을 개최했다.


특히 이날 행사에서는 울산경제자유구역의 최우선 목표인 수소산업의 혁신 생태계 구축을 위한 협약식이 마련됐다.


협약에는 산업부와 울산시를 비롯해 유니스트, 울산대, 한국석유공사, 한국동서발전㈜, 한국에너지공단, 에너지경제연구원 등 8개 기관이 참여해 수소산업 혁신 생태계 구축을 위한 의지를 다졌다.


업무협약은 연구개발 및 기업지원 강화, 규제완화 등으로 혁신생태계 구축을 위한 혁신기관 간 협약으로 ‘2030 세계 최고 수소도시 울산’ 실현을 위해 적극 협력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울산경제자유구역청이 울산을 세계적인 경제특구로 성장시켜 동북아 최대 에너지 중심도시로의 성장을 견인해 나갈 핵심조직으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조영신 신임 울산경제자유구역청장은 “울산이 수소산업 메카로 성장하도록 지원하고 국내외 타깃 기업을 대상으로 투자유치활동 등을 전개해 나가겠다”며 “울산경제자유구역청이 동북아 에너지 허브로의 도약과 지역경제에 활력을 넣을 수 있도록 시민 여러분의 애정 어린 관심과 성원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성윤모 장관은 축사를 통해 울산경제자유구역청이 울산의 강점인 자동차, 조선, 석유화학 등 주력 산업과 수소분야 융·복합을 통해 수소 산업을 미래 신산업으로 육성함으로써, 지역발전과 일자리 창출의 중심 역할을 해 줄 것을 당부했다.


올해 1월1일 출범한 울산경제자유구역청은 수소산업거점지구, 일렉드로겐오토밸리, 연구개발비즈니스밸리 등 3개 지구 4.7㎢에 대한 경제자유구역 사무 처리를 전담한다.


중점 업종은 수소 관련 산업으로, 수소 생산·저장·운송·활용 등 전 주기에 걸친 관련 산업 육성으로 지역경제 활력제공과 수소산업 허브화를 통한 동북아 최대의 에너지 중심도시 도약을 계획하고 있다.


울산시 산하 출장소 조직으로서 청장(1급), 본부장(3급), 3개부서 7개팀, 총 41명 정원으로 민원접근성 등을 고려해 시청 사거리 인근 신정코아빌딩(구 울들병원)에 둥지를 틀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amenews.kr/news/view.php?idx=4416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린데PLC
디앨(주)
프로토텍
3D시스템즈(2020727)-260
캐리마260
im3d
K3DERS
3D프린팅 인력양성 배터
엔플러스 솔루션즈
대건테크
윈포시스
아우라테크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