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11-22 11:48:07
기사수정


산업부가 탄소중립 목표 달성을 위한 에너지 전환과 혁신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문승욱)는 ‘탄소중립 시대의 에너지전환과 변화 그리고 혁신’이라는 주제로 11월 22일부터 23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2021 대한민국 에너지전환 컨퍼런스’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컨퍼런스에서는 미국, 영국, 독일, 캐나다, 호주 등 주요국의 에너지 정책, 시장·투자·고용에 대한 리뷰와 함께 재생에너지, 수소, 석유, 가스 분야의 혁신방안에 대한 논의가 현장과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이번 컨퍼런스는 탄소중립 新 경제질서에서 모두가 상생할 수 있는 실질적인 방안을 모색하는데 초점을 두었다. 한국의 경우, 2050 탄소중립과 2030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산업·에너지 업계의 적극적인 참여가 필수적인 바, 중소·중견기업에 대한 세제, 금융 지원방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기업지원과 함께 신산업 육성, 안정적 에너지 수급, 일자리 전환 지원 등을 총 망라한 ‘탄소중립 산업 대전환 비전과 전략’, ‘탄소중립 에너지 혁신전략’을 연내 발표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어서 △윤순진 탄소중립위원회 위원장 ‘한국의 탄소중립 추진전략과 도전과제 및 미래전망’△파티 비롤(Fatih Birol) 국제 에너지기구 사무총장 ‘탄소중립을 향한 에너지 경로 - 난제와 위기’ △마이클 블룸버그(Michael R. Bloomberg) 블룸버그 통신 창립자 겸 CEO ‘석탄부터 청정에너지까지: 한국과 세계에서의 행동 수행’ 등 국내외 전문가 6명이 기조연설을 진행했다.


기조연설자들은 탄소중립을 위해서는 정부의 정책적 지원과 함께 기업의 자발적 혁신 노력이 필수적이며, 기후 위기가 지구촌 전체에 영향을 미치는 이슈인 만큼 국제사회와의 연대와 협력을 보다 공고히 해야 한다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


이어 개최된 5대 분야별 세션에서는 △탄소중립 2050 추진전략 △탄소중립의 핵심적 역할로서의 수소 △청정에너지 기술혁신 △탄소중립 시대, 석유·가스의 대응전략 △사람 중심의 탄소중립 전략 : 고용, 평등, 공정에 대해 다뤘다.


△문재도 수소융합얼라이언스 회장 △안젤라 윌킨슨롤(Angela Wilkinson) 세계에너지협의회 사무총장 △순 시앤셩(Sun Xiansheng) 에너지전환 연구위원회 의장 △지미 쿠(Jimmy Khoo) 싱가프로 파워그리드 CEO 등 국내외 탄소중립 전문가 30여명이 참여하여 열띤 토론을 벌였다.


산업부는 이번 행사가 온-오프라인을 동시에 진행하는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진행됐음에도 불구하고,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큰 관심과 성원을 보였다고 평가했다.


더불어 기후위기와 탄소중립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주요국의 대응현황과 정책방향, 국가간 협력방안을 논의하는 소통의 場으로서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 기조연설 발표자 및 주제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amenews.kr/news/view.php?idx=4687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3D시스템즈 2022
프로토텍 2022
에이온 280
나노 280
스트라타시스 2022 280
강원TP 신소재 260
케이랩스 2022
폼넥스트 참가기업 모집
3D프린팅 활용 경진대회(260)
M3파트너스
생기원 3D프린팅 사각
코스와이어 세로
캐리마 2022 직사
세미나허브 6
린데PLC
아이엠쓰리디 2022
K3DERS
3D프린팅 인력양성 배터
대건테크
아우라테크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