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8-18 14:31:43
  • 수정 2022-08-18 15:10:37
기사수정


▲ 에코프로 외관 모습



에코프로(EcoPro)가 2차전지 소재의 초격차 기술경쟁력 우위 확보를 위한 선제적 R&D(Research and Development) 투자를 확대한다.


에코프로는 2차전지 소부장(소재·부품·장비) 특화단지로 지정된 청주시 오창과학산업단지에 2차전지 소재 개발을 위한 R&D 캠퍼스 조성을 준비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에 조성되는 R&D 캠퍼스는 약 14만㎡(약4만5천평) 면적으로 투자되는 대규모 사업이다. 2023년에 캠퍼스를 착공하고, 2024부터 2025년까지 순차적으로 청주와 포항 등 각 지역의 전 가족사 R&D 인력을 집결시킬 예정이다.


‘에코프로 R&D 캠퍼스 조성사업’이 완료되면, 에코프로는 2차전지관련 △금속 △전구체 △양극재 △폐배터리 등 소재 연구의 전 분야에 대한 밸류체인을 완성, 연구소 집약에 따른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


또, 연구원 포함 약 1천명의 직접 고용이 기대되며 향후 3년간 총 3천명 이상의 고용 창출 효과가 예상된다. 이와 함께 장기적으로는 투자와 고용 인력에 의해 지역 경제 파급 효과 등 지역 사회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에코프로 관계자는 “에코프로 R&D 캠퍼스 조성 사업은 2차전지 글로벌 기술경쟁력 우위 유지를 위해 과감한 R&D 투자가 선행돼야 한다는 이동채 회장의 강력한 의지가 투영된 결과”라며 “사전 준비 기간을 거치며 2차전지 소재에 대한 초격차 기술경쟁력 우위를 유지하고,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R&D 캠퍼스 조성을 계획했다”고 밝혔다.


한편, 주식회사 에코프로는 1998년 창립 이래 대기오염 제어 관련 친환경 핵심 소재 및 부품 개발과 수입 의존도가 높은 2차전지 핵심 소재를 단계별로 국산화하는 데 성공, 환경과 에너지를 양대 축으로 성장했다.


2016년 5월 양극소재 사업 전문화를 위해 '에코프로비엠(EcoProBM)'을 물적분할했고, 하이니켈계 양극소재 제품을 개발, 국내와 세계 고용량 양극소재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또 2021년 5월 대기환경 사업의 전문화를 위해 '에코프로에이치엔(EcoProHN)'으로 인적분할, 케미컬필터 업계 최초 '환경성적표지 인증'을 받는 등 국내 독보적인 종합환경기업으로 자리 잡았다.



1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amenews.kr/news/view.php?idx=4991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3D시스템즈 2022
프로토텍 2022
에이온 280
나노 280
스트라타시스 2022 280
강원TP 신소재 260
케이랩스 2022
폼넥스트 참가기업 모집
3D프린팅 활용 경진대회(260)
M3파트너스
생기원 3D프린팅 사각
코스와이어 세로
캐리마 2022 직사
세미나허브 6
린데PLC
아이엠쓰리디 2022
K3DERS
3D프린팅 인력양성 배터
대건테크
아우라테크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