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11-28 17:17:55
  • 수정 2022-11-28 17:55:03
기사수정


▲ 세계 최초 디프로필렌글리콜(DPG) 단독 생산시설 준공식



SKC의 화학사업부문이 분사후 쿠웨이트 PIC사와 합작해서 설립한 에스케이피아이씨글로벌이 세계 최초로 디프로필렌글리콜을 3만톤 규모로 단독 생산하는 시설을 준공했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이창양)는 SK picglobal(에스케이피아이씨글로벌)이 세계 최초로 DPG(디프로필렌글리콜) 단독 생산이 가능한 생산시설의 준공식을 28일 개최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산업부 이경호 소재부품장비협력국장, 김두겸 울산시장, 이윤철 울산상공회의소장, SKC 박원철 대표이사, SK picglobal 원기돈 대표이사 등 주요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에 준공된 DPG 단독 생산시설은 3가지 PG(MPG, DPG, TPG) 제품 중 가장 고부가가치를 가진 DPG만 연 3만톤 규모로 단독 생산하는 시설로 세계 최초로 상업화에 성공한 것이다.


DPG는 화장품, 향수 등에서 유화제, 용매제로 쓰이거나, 전자기기의 표면 코팅제, 잉크 등에도 사용되는 화학소재이며, SK picglobal이 국내에서 유일하게 생산하고 있다.


기존 생산시설로 DPG 1톤을 생산하기 위해서는 MPG, TPG를 동시에 6톤 정도를 생산해야만 했다. 따라서 최근 빠르게 증가하는 DPG 수요를 충족하기 위해서는 단독 생산 공정의 필요성이 제기되어 왔다.


SK picglobal에서 DPG 단독 생산시설을 준공함에 따라 화학제품 생산과 공급 측면에서 효율성이 개선된 것이다.


이경호 소재부품장비협력국장은 축사를 통해 “DPG 단독 생산 공정은 DPG 생산 시 부산물이 동시에 생산되는 기존 생산방식의 한계를 극복하고 시장 상황에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는 혁신적인 공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또한 세계 최초로 DPG 단독생산 공정이 상업화된 것으로 우리나라 화학산업의 글로벌 경쟁력이 제고될 것”이라 평가했다.


또한 이 국장은 “우리나라 화학산업은 원자재가격 상승과 공급과잉의 심화, 글로벌 친환경 규제 강화 기조 속에서 어려움이 지속될 것”이라며 “행사를 계기로 화학 업계에 미래를 위한 투자를 확대해 위기를 극복하고, 정부도 우리나라 화학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공정혁신, 첨단소재, 저탄소 친환경 전환 등의 기술개발과 규제개선 등의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1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amenews.kr/news/view.php?idx=5137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3D시스템즈 2022
하나에이엠티 직사
탄소조합
글룩 260
프로토텍 2022
에이온 280
스트라타시스 2022 280
케이랩스 2022
생기원 3D프린팅 사각
코스와이어 세로
캐리마 2022 직사
린데PLC
아이엠쓰리디 2022
K3DERS
3D프린팅 인력양성 배터
아우라테크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