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12-06 13:40:22
기사수정


▲ SK온과 SK시그넷이 충전기를 활용한 전기차 배터리 진단 인증협력사업 추진을 위한 협력을 체결했다.



전기차 배터리 전문기업 SK온과 충전기 전문기업 SK시그넷이 충전기를 활용한 배터리 진단 서비스를 만들어 전기차 배터리의 수명 및 잔존가치를 손쉽게 진단할 수 있게 됐다.


양사는 SK시그넷 본사가 위치한 서울 여의도 파크원에서 전기차 충전기를 활용한 배터리 진단 서비스 사업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최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양사는 고객들이 SK시그넷 충전기로 전기차를 충전하면서 별도의 절차없이 배터리 잔여 수명, 충전 수준 등을 진단받을 수 있는 배터리 진단 서비스를 내년 중 도입한다. 또한 내년 중 배터리 잔존가치 평가 등도 개발을 추진한다.

배터리 상태는 차량 잔존가치, 안전과 연관돼 있어 정확한 상태 진단이 매우 중요하다. 배터리 제조사인 SK온과 충전기 제조사인 SK시그넷이 공동 연구를 통해 고객의 궁금증을 간단히 풀어줄 수 있다. SK시그넷은 배터리 데이터 수집이 가능한 충전기를 개발하고, SK온은 충전기로부터 전달 받은 배터리 데이터를 측정, 분석하는 역할을 맡는다.


양사가 도입할 서비스의 이용 방법은 간단하다. 전기차 이용자가 SK시그넷의 급속충전기로 차량을 충전하면, SK온의 'BaaS (Battery as a Service)' 분석 기술을 통해 실시간으로 배터리 수명과 상태를 측정한다. 진단 소요시간은 50kW급 충전기 기준 30분이며, 충전 속도가 빠를수록 시간은 더욱 줄어든다. 진단 결과는 SK시그넷이 개발 중인 충전기의 화면과 향후 양사가 개발할 스마트폰 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그동안 SK온은 배터리 진단을 위한 우수한 BaaS 분석기술을 개발해왔다. SK온은 지난 3년 동안 전기차 약 4,000대로부터 약 200개 데이터 항목 분석 등을 통해 진단 성능을 개선했다.


SK시그넷은 초급속 충전기 분야 미국 시장 점유율 50% 이상을 확보한 세계 2위 전기차 충전기 제조사다. 국내외 다양한 충전소 운영(CPO) 사업자들과 협력해 충전 인프라 설치, 운영 및 유지 관리까지 아우르는 맞춤형 토탈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SK시그넷은 내년 중 개발을 완료해 출시 예정인 충전기 신제품에 SK온과 공동개발한 배터리 진단 기능을 탑재할 계획이다. 해당 제품은 'CES 2023'에서 처음 디자인이 공개될 예정이다.


이경민 SK온 사업개발담당은 “SK온은 그동안 배터리 진단 서비스의 확산과 진단기술 수준을 높이기 위해 노력해왔다”며 “앞으로도 SK온은 다양한 업체와 협력해 진단 서비스 인프라를 키워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희욱 SK시그넷 연구개발본부장(CTO)은 “앞으로도 편리한 충전 경험을 제공함으로써 실질적 전기차 시대를 앞당길 것”이라고 밝혔다.

1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amenews.kr/news/view.php?idx=5146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3D시스템즈 2022
하나에이엠티 직사
탄소조합
글룩 260
프로토텍 2022
에이온 280
스트라타시스 2022 280
케이랩스 2022
생기원 3D프린팅 사각
코스와이어 세로
캐리마 2022 직사
린데PLC
아이엠쓰리디 2022
K3DERS
3D프린팅 인력양성 배터
아우라테크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