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08-21 14:55:35
기사수정


경북테크노파크(원장 이재훈)가 이모빌리티분야 산업육성을 위해 관계기관들과 손을 잡았다.


경북TP는 20일 IT의료융합기술센터 5층 대회의실에서 제조유통조합 한국이모빌리티(이사장 박훈진, ㈜벡셀 대표), 구미전자정보기술원(원장 박효덕)과 e-모빌리티산업 생태계를 활성화하고 산업 집약화를 도모하기 위해 MOU를 체결했다.


e-모빌리티는 전력기반의 이동수단을 통칭하는 것으로 4차산업 혁명시대에 자율주행, 공유서비스, 개인 단거리 이동수단 등 미래 이동수단의 패러다임을 바꾸는 신성장산업이다.


특히 경북은 국가혁신클러스터 내 2륜중심의 국내 소형 e-모빌리티 관련 주요 부품 국산화 기술개발, 표준화, 공동 브랜드화를 통해 출구전략 모색하는 것이 관건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경상북도내 참여기업 추가 모집을 통한 협력방안 및 연구개발 전략 수립, e-모빌리티(electronic mobility) 모델별로 역할을 나누고 지자체와 지원기관과 함께 수평분업 및 균등 배분을 통한 생태계를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제조유통조합 한국이모빌리티 박훈진 이사장은 “9개 조합사로 구성된 한국 이모빌리티 협동 조합은 연구개발, 시제품 생산, 판매, 유통, A/S를 협동적으로 시행하기 위해 중소기업이 자발적으로 공동자금 출자·설립·발족했으며 향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재훈 경북테크노파크 원장은 “일본 수출규제, 화이트리스트 배제 등 소재부품분야의 핵심기술이 부족한 우리의 어려운 현실을 타개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협동조합의 역할이 필요하다”며 “시장(=기업)이 하기 어려운 부분에 대해서 지방정부의 도움이 필요한 부분에 대한 신규과제를 현장에서 함께 발굴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amenews.kr/news/view.php?idx=4013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인터아이코리아
3D시스템즈 260
대건테크
월드마켓
TCT260
윈포시스
마이다스
제로스툴
아우라테크2
하마이코리아
소재정보은행
티비카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