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10-22 16:03:09
기사수정


▲ (좌측 여섯번째부터)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정태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 참석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디지털·비대면으로 전환 및 육성을 위해 중소기업계와 벤처기업계가 손을 맞잡았다.


중소기업계는 21일 ‘비대면 중소기업 육성 민간협의회(위원장 김기문)’를 출범하고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출범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출범식에는 위원장을 맡게 된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과 △정윤숙 한국여성경제인협회장 △석용찬 한국경영혁신중소기업협회장 △고영하 한국엔젤투자협회장 등 중소기업 단체장들이 자리했다.


또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비대면중소벤처기업 육성에 관한 법률안’ 발의자인 정태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출범식을 축하하기 위해 참석했다.


‘비대면 중소기업 육성 민간협의회’는 중소기업중앙회장을 위원장으로 해 한국여성경제인협회, 한국엔젤투자협회 등 중소기업 단체로 구성됐으며, △중소·벤처기업의 비대면 전환 촉진 △비대면 중소·벤처기업 육성지원을 위한 상호 협력 △비대면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법률 제정 등을 위해 함께 힘을 모으는 역할을 하게 된다.


민간협의회 참여단체는 중소기업중앙회,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소상공인연합회, 한국외식업중앙회, 한국벤처캐피탈협회, 벤처기업협회, 중소기업융합중앙회, 한국여성벤처협회,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 코스닥협회, IT여성기업인협회, 이노비즈협회, 한국경영혁신중소기업협회, 한국엔젤투자협회, 코리아스타트업포럼, 중소기업연구원 등 16개 중소기업 단체다.


이 날 출범식에서는 최근 각광을 받고 있는 밀키트 분야의 혁신을 통해 우리의 식탁문화를 바꾸고 있는 정중교 프레시지 대표를 온라인 화상으로 연결해 창업부터 최근 코로나19 상황에 이르기까지의 경영과정과 성공 노하우를 발표하고, 위원장인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이 온라인 화상 연결을 통해 2명의 비대면기업인과 간담을 진행했다.


국산 화상회의·교육 프로그램 플랫폼 기업인 ㈜구루미 이랑혁 대표이사는 “영세한 비대면 중소기업도 해외시장에 쉽게 진출할 수 있도록 현지 시장조사, 컨설팅, 마케팅 등에 대한 체계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요청했다.


또한 비대면 모바일 세탁서비스 기업인 의식주컴퍼니(런드리고) 조성우 대표이사는 “중소벤처기업부가 주도하여 비대면 중소기업에 대한 벤처 투자와 보증확대는 물론, 비대면 중소벤처기업 지원을 위한 법률을 제정해 준다면, 기업이 성장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건의했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언택트 시대를 맞아 화상회의, 재택근무 등 비대면 서비스 수요가 증가하고 있으나, 중소기업 현장에서는 아직 체감하기 어려운 실정이다”며 “중소기업의 디지털 경영기반 마련과 비대면 업무환경 구축은 물론, 비대면 중소기업 육성을 위한 정부의 체계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비대면 중소벤처기업에 대한 특화된 육성체계를 갖추겠다”며 “향후 민간협의회 건의사항은 속도감 있게 검토하고 관계 부처와 적극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amenews.kr/news/view.php?idx=4349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올텍오토메이션
3D시스템즈(2020727)-260
캐리마260
im3d
K3DERS
3D프린팅 인력양성 배터
에어퍼스트 280
프로토텍
린데PLC
엔플러스 솔루션즈
대건테크
윈포시스
아우라테크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