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1-20 09:27:27
  • 수정 2021-01-20 09:29:53
기사수정

▲ 온라인으로 진행된 ICT 융합서비스 표준 프레임워크 공청회



국내 연구진이 자율주행차 및 전기안전 분야에 대한 표준 개발·활용 지침을 개발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와 디지털 뉴딜의 핵심인 데이터·네트워크·인공지능(D.N.A)을 활용한 스마트이동체(자율자동차) 및 스마트에너지(전기안전) 분야의 표준 프레임워크를 마련했다.


연구진이 개발한 프레임워크 중 자율주행차 분야는 미래 산업으로 주목받고 있는 분야로 운전자 비서 서비스, 대중교통 서비스 등 5개 서비스 분야에서 시나리오 10종을 정의하고 이를 구현하기 위한 표준화 항목을 제시했다.


향후 레벨4 이상 자율주행차 보급을 위해 안정성과 신뢰성이 보장되어야 하는 만큼 가이드라인에 맞는 표준 개발을 통해 현재 기술적·정책적 제약사항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전기안전 분야는 안전을 고려한 전기설비 설계 및 시공서비스 등 전주기 관리를 통해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만들어졌다.이다. 4개 서비스 분야에서 시나리오 10종을 정의하고 표준화 항목을 분석·도출했다.


본 프레임워크는 관련 산업에서 증강현실(AR)·가상현실(VR)을 활용한 설비 시공, 사물인터넷(IoT) 기반 설비 관리 등 혁신적인 전기안전 서비스 구현을 앞당길 것으로 기대된다.


ETRI는 이번 결과를 관계 부처·기관·연구자 등과 공유하여 향후 표준 개발 및 표준화 활동 지원에 활용한다고 밝혔다.


또한, 중·장기적으로 표준 프레임워크 개발이 필요한 분야를 도출해 미래의 융·복합서비스 및 산업 발전 지원 및 활성화에도 초점을 맞출 계획이다.


ETRI 강신각 표준연구본부장은“제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ICT 융·복합 산업으로 변화되는 환경에 맞춰 미래 융합서비스의 표준 관점 청사진 제시가 필수적이다”고 말했다.


표준 프레임워크는 서비스를 구현하는데 필요한 표준 개발·활용 지침으로 △잠재 서비스 식별 및 활용 시나리오 분석 △표준화 요구사항 파악 및 갭 분석 △기(旣)개발 표준 활용(안) △추가 개발이 필요한 공백표준(잠재표준) 목록 등 표준화 방향을 종합적으로 정립·제시한다.


프레임워크는 새로 만들어지는 융합서비스 간 상호운용성을 높이고 유망 서비스 분야 표준 개발을 촉진하는 효과를 낼 수 있다.


표준 전문가들에게는 표준별 우선순위, 요구사항 등에 따라 효율적인 표준 개발 및 관리를 보조할 수 있다.


민간 사업자들에게는 기존에 개발이 완료된 표준과 개발이 예상되는 표준 등을 반영하여 신규 서비스를 만들고 선제 대비를 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이번에 개발된 표준 프레임워크는 ETRI 지식공유플랫폼과 TTA 정보마당에서 찾아볼 수 있다.


향후 연구진은 2021년까지 스마트제조 및 스마트시티 분야 등 서비스 시나리오를 추가로 개발해 총 6개 분야 표준 프레임워크 개발을 완료할 예정이다.


본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보통신·방송표준개발지원사업으로 수행하였으며 기업, 대학, 관계기관 전문가 등을 대상으로 자문회의 및 공청회 등을 총 27차례 실시하며 마련할 수 있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amenews.kr/news/view.php?idx=4420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린데PLC
디앨(주)
프로토텍
3D시스템즈(2020727)-260
캐리마260
im3d
K3DERS
3D프린팅 인력양성 배터
엔플러스 솔루션즈
대건테크
윈포시스
아우라테크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