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1-28 17:31:00
기사수정


▲ 삼성전자 2020년 4분기 경영실적 및 2020년 경영실적(연결기준, 단위 : 억원,%)

삼성전자 2020년 4분기 실적이 부품 수요 개선 및 디스플레이, 메모리 업황 개선으로 영업이익이 지난해 대비 30% 증가에 육박하는 실적을 거뒀다.


삼성전자는 28일 2020년 4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연결기준으로 매출은 61조5,515억원으로 전년대비 2.8%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9조470억원으로 전년대비 26.3% 증가했다. 당기순이익은 6조 6,071억원으로 전년대비 26.4% 증가했다.


2020년 연간으로는 매출 236조8,070억원을 기록해 전년대비 2.8%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35조 9,939억원으로 전년대비 29.6% 증가했다. 당기순이익은 26조4,078억원으로 전년대비 21.5% 증가했다.


4분기 매출은 세트 제품 경쟁 심화와 메모리 가격 하락 등으로 전분기 대비 8.1% 감소했지만, 전년 동기 대비로는 부품 수요 개선으로 2.8% 증가했다.


4분기 영업이익은 메모리 가격하락, 세트 사업 매출 감소와 마케팅비 증가, 부정적 환율 영향 등으로 전분기 대비 감소했다. 전년 동기 대비로는 디스플레이와 메모리 업황 개선으로 영업이익과 이익률이 모두 증가했다.


메모리 반도체는 모바일·소비자용 응용처 중심으로 수요가 견조했으나, 평균판매단가(ASP)가 지속적으로 하락하고 부정적인 환율 영향, 신규 라인 양산 관련 초기 비용 등으로 실적이 하락했다.


시스템 반도체는 주요 글로벌 고객사 주문이 증가했으나, 달러 약세 영향으로 전분기 및 전년 동기 대비 이익이 감소했다.


DP(Display Panel)는 중소형 패널 가동률이 큰 폭으로 증가하고 대형 패널 시황 개선으로 전분기 및 전년 동기 대비 실적이 대폭 개선됐다.


무선은 연말 경쟁이 심화되고 마케팅비가 증가해 매출 이익이 감소했으나 원가구조 개선 노력을 지속해 전년 수준의 견조한 두자릿 수 영업이익률을 유지했다.


네트워크는 국내 5G 증설 대응과 해외 4G?5G 매출 확대로 실적이 개선됐다.


CE는 연말 성수기 가운데 선진시장을 중심으로 판매 호조세가 지속되었으나, 원가 상승 영향으로 수익성이 둔화됐다.


4분기 환영향과 관련해, 달러화·유로화 및 주요 이머징마켓(Emerging Market) 통화 대부분이 원화 대비 크게 약세를 나타내면서 부품사업 위주로 전분기 대비 약 1조4,000억원 수준의 부정적 영향이 있었다.


2020년 시설투자는 약 38조5,000억원이며, 사업별로는 반도체 32조9,000억원, 디스플레이 3조9,000억원 수준이다.


메모리는 향후 수요 증가 대응을 위한 첨단공정 전환과 증설로 투자가 증가했고, 파운드리도 EUV 5나노 공정 등 증설 투자로 전년 대비 크게 증가했다.


디스플레이도 QD 디스플레이 생산능력(CAPA) 확대와 중소형 신기술 공정 중심으로 전년 대비 투자가 증가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amenews.kr/news/view.php?idx=4429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린데PLC
디앨(주)
프로토텍
3D시스템즈(2020727)-260
캐리마260
im3d
K3DERS
3D프린팅 인력양성 배터
엔플러스 솔루션즈
대건테크
윈포시스
아우라테크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