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11-24 15:03:33
기사수정

▲ 주요 물류 애로사항


수출입 중소기업들이 최근 지속되고 있는 수출입 물류난으로 애로를 겪고 있어 해운 물류 안정화 대책 마련을 위한 운임지원 확대 등이 필요하다고 조사됐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11월 11일부터 18일까지 수출입 중소기업 500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2022년 중소기업 수출전망 및 수출입 물류애로 실태조사’ 결과를 23일 발표했다.


2022년 중소기업 수출 전망과 관련해 좋다는 응답은 40.4%로 나쁘다는 응답 5.2%보다 훨씬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021년 수출실적과 관련해서는 전년보다 증가할 것이라는 응답이 34.4%로 감소할 것 이라고 응답한 29.4%보다 5%p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들이 생각하는 수출 리스크는 △선복 및 컨테이너 부족·운임상승 등 물류애로(61.2%) △원자재 가격 상승(47.8%) △원활하지 않은 출입국(18.6%) 순으로 조사됐다.


탄소중립, ESG, 디지털 전환 등 통상환경 변화에 따른 대응책이 있냐는 질문에는 95.4%의 중소기업이 ‘없다’고 응답했으며 4.6%만 대책을 보유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통상환경 변화에 대비한 전략으로는 △신흥시장 개척 등 수출 시장 다각화(56.5%)가 가장 많았으며 △연구개발을 통한 제품 경쟁력 제고(52.2%) △기존 거래처 관리 강화(34.8%)로 순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의 지속적인 수출 확대를 위해 정부가 중점적으로 추진해야 할 과제로는 △수출 화물 선박·항공 확보 및 운임지원(72%)이 가장 많았으며 △기업인 대상 출입국 제한 완화(36.2%) △온라인 전시회 등 비대면 수출 마케팅 지원(27.2%)순으로 나타났다.


최근 지속되고 있는 수출입 물류난으로 애로를 겪고 있는 중소기업은 83.4%로 나타나, 지난 상반기 6월 73.4%에 비해 10%p가 상승해 상황은 더욱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애로사항으로는 △해운·해상 운임 상승(83.7%)이 가장 컸으며 △선적 시기 지연(65%) △컨테이너 부족(43.2%) △선복부족(41%)순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의 수출액 중 물류운임이 차지하는 비중은 평균 9.97%, 수입액 중 물류운임이 차지하는 비중은 평균 11.18%로 나타나, 지난 상반기 6월 조사에서 수출 평균 6.84%, 수입 평균 8.04%로 응답한 것과 비교하여 운임 부담이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물류비 상승이 영업이익에 미치는 영향은 △5%이상~10%미만(35.8%)이 가장 많았으며 △5%미만(35.6%) △10%이상~15%미만(15.2%) △영향없음(7.6%)순으로 나타났다.


물류 상황이 심각하다고 느껴지는 항로에 대해서는 △미주 서안(59.8%) △미주 동안(47.6%) △유럽(30.4%) △동남아(26.6%) 순으로 나타났다.


해운물류난 지속 예상 기간으로는 △2022년 하반기(57.6%)까지 지속될 것이라는 응답이 가장 높았으며 △2023년 상반기(21.4%) 순으로 나타나는 등 87.6%의 기업이 최소 1년 이상 물류난이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물류애로 해결을 위한 기업들의 대응책으로는 선복확보 및 운임 지원 등 △정부 지원제도 참여(44%)가 가장 많았으며 △선적일자 연기 및 바이어 납품기간 조정(30.8%) △내수 비중 확대(10.2%) △FOB↔CIF 등 무역조건 변경(8%) 순으로 나타났지만, △대응 방안 없음(16.4%)으로 응답한 기업도 많아 추가적인 대응책 마련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 수출입 물류애로 해결을 위한 정부의 중점 추진 지원방안


수출입 물류애로 해결을 위해 정부가 중점적으로 추진해야 할 방안으로는 △운임지원 확대(47.8%) △선박 추가 투입(42.6%) △컨테이너 확보 지원(19%) △화물 보관장소 제공(5.2%)의 순으로 나타났다.


추문갑 중소기업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지난해 11월 이후 중소기업 수출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수출실적도 역대 최대치를 기록하고 있으나 최근 악화된 물류난은 중소기업 수출에 위험요소가 되고 있다. 정부의 단기적인 선복확보 및 운임 지원대책 외에도 장기적인 해운물류 안정화를 위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amenews.kr/news/view.php?idx=4690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M3파트너스
프로토텍 2022
캐리마 2022 직사
코스와이어 세로
린데PLC
아이엠쓰리디 2022
K3DERS
3D프린팅 인력양성 배터
3D시스템즈(2020727)-260
대건테크
아우라테크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