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수소 공급價 한번에 2배 인상, 충전소 사업이 위태롭다 - 부생수소·튜브 트레일러 비용 급등 이유 일방 통보 - 거래선 변경·신규 허가 획득 힘들어, 상생의 묘 아쉬움
  • 기사등록 2023-05-25 17:34:44
  • 수정 2023-05-26 16:42:47
기사수정

국내 모 산업용 수소 유통기업이 산업가스 충전소에 수소 공급 가격을 한번에 2배(100%) 올리겠다고 통보했다. 공급 비용 상승을 이유로 하기에는 유례 없는 인상폭인데다 튜브 트레일러를 구하기 힘들어 거래선을 바꾸기도 어려운 상황이어서 충전소 입장에서는 이럴 수도 저럴 수도 없는 상황이다. 수소연료전지차 충전소 증가 및 검사 등으로 인해 가용할 수 있는 튜브 트레일러가 크게 부족해 이러한 사례가 산업가스 충전업계의 경영 악화에 부채질을 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지난 4월 산업용 수소 유통기업 B社는 중부권에 위치한 산업가스 충전소 A社에 5월부터 ㎥ 당 수소 공급가를 기존대비 2배 인상하고, 튜브 트레일러 월 임대료도 기존 무료에서 유료로 전환하겠다고 통보했다.


이러한 대폭적인 가격 인상에 대해 B社는 석유화학 경기침체로 인해 석유화학사 가동률이 하락하면서 부생수소 생산이 줄어든 반면 정유·반도체·수소충전소 등에서의 수소 수요가 늘어나면서 부생수소 가격이 급등했고, 수소 공급에 필요한 튜브 트레일러(카트리지) 구입·유지·운반비용도 급등한데다 수소 충전소 확대로 튜브 트레일러가 부족한데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통보를 받은 A社는 유가 상승, 화물연대 파업 등으로 지난해 8월 수소 공급가격을 기존대비 40% 이상 올렸는데 특별한 이유 없이 1년도 안돼 2배를 올려달라고 하니 납득할 수가 없다는 입장이다. B社 외에 다른 수소 유통기업은 지난해 가격인상 이후 아직까지 인상의 움직임도 없기 때문이다. 특히 모든 거래가 그렇듯이 가격 인상은 사전협상과 의견 조율이 수반돼야하지만 B社는 통보한 거래 조건이 아니면 공급을 중단하겠다는 입장이어서 충전소 입장에서는 답답한 노릇이다.


B社가 이렇게 가격인상에 있어 고자세를 취할 수 있는 배경은 튜브 트레일러에 있다. 일반적으로 수소 유통기업은 산업가스 충전소에 기체수소를 충전·저장하는 용기 역할을 하는 튜브 트레일러를 무료로 제공하고 수소를 공급하면서 수익을 창출한다. 아이스크림 회사들이 일반 슈퍼에 아이스크림을 독점 공급하기 위해 무료로 냉장고를 설치해주는 것과 마찬가지다.


그런데 튜브 트레일러는 법규상 안전이격거리를 확보해야하기 때문에 마음대로 바꾸기 어렵다는 것이 문제다. A社는 20년 전에 B社와 거래를 시작하면서 2,500㎥ 튜브 트레일러에 맞춰 허가를 받았는데 현재 대다수 튜브 트레일러는 4,000㎥ 이다보니 2,500㎥ 튜브 트레일러를 직접 구입하거나 허가를 새로 받아야 한다. 직접 구입하기에는 비용적 부담이 크고 날로 강화되는 규제로 인해 허가를 새로 받는 것은 거의 불가능한 일이라 같은 크기의 튜브 트레일러를 가진 다른 수소 유통기업을 찾아봐야 하지만 구형 모델이어서 이마저도 쉽지 않다.


다른 중부권 산업가스 충전소 관계자는 “수소 사용처가 한정적이다보니 유통량을 크게 늘릴 수도 없는데 수소 충전소 공급용으로 튜브 트레일러가 몰리면서 상대적으로 유통량이 적은 산업가스 충전소는 가격 협상에 있어 을(乙)의 위치가 되고 있다”고 밝혔다.


A社 관계자는 “20년간 B社와 거래를 하면서 서로 성장하는데 도움을 주고 받는 파트너라고 여겨왔는데 이러한 상황을 이용해 갑자기 무리한 조건을 내밀고 싫으면 말라식으로 나오니 당황스럽다”며 “인플레이션과 경기 침체로 인해 고객사에게 가격 인상을 하기도 어려운 이때 어떻게 상생할 수 있는지 방안을 찾는 것이 순리인데 아쉽다”라고 전했다.


이와 같은 상황에 대해 B社 측의 입장을 들어보려고 연락한 결과 회사 생산담당 임원은 “거래 조건이나 인상폭은 각 회사마다 다르고 공급 가격을 현실화하는 과정에서 회사 영업팀과 해당 회사가 조율을 해나갈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추가적으로 회사의 관리 임원은 “수소 공급에 있어 원가의 절반이 넘는 운송비가 고유가로 급격히 오른데다 소형 튜브 트레일러를 운영하다보니 적자가 지속 누적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2배라는 가격 인상폭은 소규모 저장탱크의 물량에 한정된 것으로 모두 합하면 2배는 아니다라고 밝혔다.

  

또한 “몇 년전부터 수차례 거래조건이 바뀌지 않으면 공급이 힘들다고 얘기해왔고 A社가 대안을 찾을 때까지 공급은 지속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처럼 수소 가격 인상을 둘러싼 마찰은 튜브 트레일러 부족이 주요 요인이기 때문에 구조적으로 산업가스 충전업계의 수소 유통 사업 위축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정부는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NDC)의 달성을 위해 2030년까지 무공해차(전기·수소차) 450만대를 보급할 계획이며 올해는 수소 버스 700대와 수소 화물차 100대 등을 보급할 방침이다. 지난해 말까지 총 229기의 수소충전소가 구축됐으며 환경부는 올해 총 50개 신규 수소충전소 설치에 보조금을 지급한다.


그런데 올해 가스공사가 수소충전소에 공급하는 용도로 연간 튜브 트레일러 발주 계획은 전년(80대)대비 12대 줄어든 68대로 아직 실제 발주로 이어지지 않은 상태다. 수소 유통기업들도 수소 충전소 비치용으로 가스공사로부터 튜브 트레일러를 빌려서 쓰기 때문에 추가 구입을 자제하고 있다. 또한 튜브 트레일러 검사비용도 크게 오르고 검사할 곳도 적어 병목 현상이 발생해 부족 현상이 심화되고 있다. 현재 국내에서 수소 튜브 트레일러(Type 1)를 제작할 수 있는 기업도 에테르씨티가 유일하다.


수소차용 수소 수요의 확대와 세계적인 탄소중립에 따른 대기업의 수소시장 진출로 산업용 수소 유통시장이 급격히 변화하고 있다. 이러한 대전환 시기에 산업용 수소 유통기업은 그간 수소 시장을 뒷받침해 온 산업가스 충전업계의 노력을 잊지 말고 변화에 함께 대응하는 상생의 묘를 발휘할 필요가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amenews.kr/news/view.php?idx=5375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마크포지드 9월
프로토텍 11
이엠엘 260
3D컨트롤즈 260
서울항공화물 260
엔플러스솔루션스 2023
엠쓰리파트너스 23
하나에이엠티 직사
린데PLC
스트라타시스 2022 280
생기원 3D프린팅 사각
아이엠쓰리디 2022
23 경진대회 사각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