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4-02-08 13:43:44
기사수정



지난해 에코프로 영업이익이 리튬 등 광물가격 하락 및 전방산업 수요 위축으로 전년대비 절반 수준으로 급감했다.  


에코프로는 2023년 연결 기준 매출액이 7조2,590억 원으로 전년대비 29%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2,952억원으로 전년 6,132억원에 비해 52% 줄었다고 7일 밝혔다.


에코프로는 지난 4분기의 경우 매출액 1조2,736억원에 영업이익은 1,224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는데 이는 광물가격 하락과 전방시장의 수요 위축이 예상보다 악화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메탈가격의 급격한 하락에 따라 에코프로의 4분기 중 재고자산 평가손실은 1813억원을 기록했지만 2024년 중에는 메탈가격의 하향세가 둔화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올해 1분기 경영실적은 개선될 것으로 예상했다.


가족사별로 보면, 양극재를 생산하는 에코프로비엠의 경우 지난해 매출 6조9009억원, 영업이익 1532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매출액은 전년대비 29%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60% 줄었다. 


전구체를 양산하는 에코프로머티리얼즈는 지난해 매출 9525억원, 영업이익 88억원을 실현했다. 매출은 전년대비 43%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77% 감소했다. 


친환경 토털 솔루션 기업 에코프로에이치엔은 지난해 매출 2289억원, 영업이익 418억원을 실현했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각각 4.9%, 0.9% 성장했다. 


에코프로는 역대 최대 매출액에도 지난해 하반기부터 이어진 광물가격 하락과 전기차 수요 부진 등의 영향으로 수익성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환경사업을 영위하는 에코프로에이치엔 역시 전방산업(반도체) 악화가 실적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에코프로는 올해 고객사 및 공급망 다각화로 매출 성장 및 수익성 개선에 나설 방침이다. 하이니켈 포트폴리오를 확대하고 미드니켈 제품으로 신규 고객사 확보에 나설 계획이다.


송호준 에코프로 대표는 실적 악화와 관련 최근 가족사 사장단들과의 회의에서 “지난 4분기 광물가격 하락세가 우리가 예측한 것 이상으로 가팔랐고 전기차 시장 부진이 예상보다 악화됐다”며 “고객확대, 신제품 개발 등을 통해 어려운 시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에코프로 구성원 모두가 노력하자”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amenews.kr/news/view.php?idx=5651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마크포지드 9월
프로토텍 11
이엠엘 260
3D컨트롤즈 260
서울항공화물 260
엔플러스솔루션스 2023
엠쓰리파트너스 23
하나에이엠티 직사
린데PLC
스트라타시스 2022 280
생기원 3D프린팅 사각
아이엠쓰리디 2022
23 경진대회 사각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