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2-05-24 14:51:04
기사수정

경상북도는 24일 예천군 용문면 선리 예천양수발전소 준공탑 광장에서 경북도 관계자, 이관섭 지식경제부 에너지자원실장, 이현준 예천군수, 송재철 한수원 사장 직무대행과 지역주민 등 6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예천양수 발전소 준공식’을 개최했다.

예천 양수발전소는 국내 양수발전소 중 7번째 건설된 양수발전소로서 2003년 9월 착공해 총 공사비 7,470억원으로 설비용량 80만KW으로 건설됐다.

양수발전소의 설계는 삼안, 주기기 공급은 두산중공업·Alstom, 토건공사는 삼환기업·풍림산업이 시공했다.

예천양수발전소는 1만6,000여명의 주요기관 및 지역주민이 유치서명을 받아 2001년 유치한 사업으로 침체된 지역경제를 살리는데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예천 양수발전소는 단일호기 40만KW 발전기와 직경8.3m 길이 550m의 국내 최장인 지하 수직터널을 건설했다.

또한 댐 기법을 개선해 하부댐 축조 재료를 암석에서 바닥 토사로 대체 활용함으로써 대규모 석산개발(약 14만㎡)을 축소했으며, 345kV 송전선로 경과지 최적배치와 송전탑 기초면적을 최소화해 산림 훼손면적 축소 등 친환경적으로 건설됐다.

준공식에 참석한 경상북도 이인선 정무부지사는 “이번 예천 양수발전소 준공으로 경북 북부지역의 신재생에너지 산업 허브로 도약하는 기틀을 마련하였으며, 지역의 관광 명소인 회룡포, 석송령, 곤충생태원 등과 연계한 관광벨트 구축으로 지역 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amenews.kr/news/view.php?idx=1081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탄소기술원-예비창업
TCT260
윈포시스
마이다스
3D시스템즈 260
제로스툴
아우라테크2
하마이코리아
소재정보은행
티비카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