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8-05-11 11:12:47
  • 수정 2018-05-11 13:47:03
기사수정


▲ (왼쪽 일곱 번째)백운규 산업부 장관과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반도체, 전기·자율주행차, 바이오 등 주요 신산업에서 민관 공동으로 최대 160조원을 투자해 2020년까지 산업 혁신성장의 성과를 조기창출하기 위한 대규모 프로젝트가 펼쳐진다.


백운규 산업부 장관은 “4차 산업혁명, 보호무역주의 및 청년실업 등 대내외 도전 속에서도 ‘사람중심 경제’ 실현을 위해 (산업)신산업 프로젝트·(기업)중견기업·(지역)균형발전의 산업 전략을 추진해왔다”며 “새 정부 출범 1년을 맞이해 투자, 일자리 등 산업 혁신성장의 가시적인 성과가 나타나도록 민관이 함께 기회요인을 발굴하고, 혁신 생태계를 조성하는 데 함께 노력하자”고 제안했다.


이 플랫폼은 민간 주도의 4차 산업혁명 대응과 산업분야 혁신성장의 성과 조기 창출을 위해 운영된다.


이번 행사에는 대기업에서 두산그룹, 삼성전자, 신세계, 한화큐셀, 현대자동차, GS파워, LG전자, OCI, SK디스커버리가 참여했고, 중견기업에서는 신성이앤지, 제우스, 캠시스, MS오토텍이 참가했다. 중소기업에서는 눔, 라이프시멘틱스, 인코어드, 퓨처로봇, 키오스크코리아, 해줌, PLK 등이 참가했다.


또한 산업 전반에 걸쳐 균형감과 창의적 아이디어를 더하기 위해, 3대 경제단체(상의·무역협회·중견연합회 부회장)와 컨설팅·학계 전문가 및 대통령비서실 경제보좌관 등 30여명이 함께했다.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민간 주도로 신산업 분야에서 향후 5년간 최대 160조원의 민관 투자와 함께 약 20만개의 일자리를 만들고, 금년에만 약 2만7,0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해 청년에게 희망을 주는 양질의 일터를 만들어 가기로 다짐했다.


신산업 로드맵이 차질없이 이행돼 민간의 매출과 일자리로 이어질 수 있도록 산업부는 ‘규제 샌드박스’ 도입, ‘신산업 규제혁신 로드맵’ 수립 등 선제적인 규제개선과 산업현장에서 필요한 창의·융합 전문 인력을 양성한다.


또한 신산업을 중심으로 산업부 연구개발(R&D)비중을 확대(현재 30%→2022년 50%)하고, 사업화 촉진을 위한 연구개발 체계를 혁신하며, 신속표준제 도입 등 특허·표준 등의 제도도 적극적으로 개선해 나가기로 했다.


이러한 민관의 전략적 협력을 통해 전기·자율주행차, 에너지신산업 등 신산업 분야에서 2022년까지 세계 시장을 선점하고, 미래 사회를 경험할 수 있는 괄목할만한 성과를 내기로 했다.


전기·자율주행차 분야에서는 크게 전기차, 수소차, 자율주행차의 3대 테마를 중심으로 민간의 혁신적 신제품 출시와 신속한 시장창출을 지원하고 정부는 충전인프라 확충과 실증 등에 주력하기로 했다.


에너지신산업 분야에서는 친환경 에너지는 산단→농촌→주택 등 단계적 실증과 기술개발로 경쟁력을 키우고 국민수요자원거래제도(DR), 양방향 충전(V2G) 상용화 등 4차 산업혁명 시대 스마트한 에너지산업 연관 서비스 시장을 창출하기로 했다.


반도체·디스플레이 분야는 후발국의 빠른 추격에서 벗어나 초격차를 유지하기 위해 60조원에 이르는 민간의 대규모 투자를 바탕으로 차세대 기술선점, 장비-소재 상생협력, 수요연계 사업화 등 체계적인 전략을 추진한다.


사물인터넷(IoT)가전은 국민 주거생활과 밀접히 관련 분야로서, 무선 시범단지 구축 등 하드웨어 측면과 에너지저장장치(ESS)·빅데이터 연계 서비스 등 소프트웨어  측면의 기반을 모두 확보하는 한편, 에어가전·뷰티가전 등 중소·중견기업이 경쟁력 가질 수 있는 생태계 조성하기로 했다.


바이오·헬스 분야에서는 저출산·고령화로 대표되는 인구구조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방대한 의료 정보와 정보통신기술(ICT)력을 활용해 의료 빅데이터를 구축(복지부 협업)하고, 이를 활용한 헬스케어·신약 등 분야에서 국제 경쟁력을 확보하기로 했다.


백운규 산업부 장관은 “4차 산업혁명, 보호무역주의 및 청년실업 등 대내외 도전 속에서도 ‘사람중심 경제’ 실현을 위해 (산업)신산업 프로젝트·(기업)중견기업·(지역)균형발전의 산업 전략을 추진해왔다”며 “새 정부 출범 1년을 맞이해 투자, 일자리 등 산업 혁신성장의 가시적인 성과가 나타나도록 민관이 함께 기회요인을 발굴하고, 혁신 생태계를 조성하는 데 함께 노력하자”고 제안했다.


▲ 주요 신산업 연도별 로드맵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amenews.kr/news/view.php?idx=3645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신소재 종합전
JEC ASIA
제로스툴
아우라테크
하마이코리아
TCT 280x140
소재정보은행
티비카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