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09-20 16:55:56
기사수정


▲ 석영철 한국산업기술진흥원 원장(左 두번째) 등이 시민 대표들과 함께 디지털 혁신 선언서에 서명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유관 공공기관이 혁신 추진 과정의 고민과 성과를 공유하고 실천을 다짐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한국산업기술진흥원(원장 석영철, KIAT)은 지난 19일 경기도 성남시 한국지역난방공사 대강당에서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 유관 41개 전 공공기관이 참여하는 1회 공공기관 혁신현장 이어달리기행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KIAT와 한국지역난방공사, 한국석유관리원이 공동 주관한 이날 행사에는 산업통상자원부 이호준 정책기획관, 한국산업기술진흥원 석영철 원장, 한국지역난방공사 황창화 사장, 한국석유관리원 손주석 이사장 등 산업부 유관 41개 공공기관 관계자 및 시민대표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이날 혁신실천을 선언하고 기관별 혁신사례를 발표했다. 특히 혁신 성과를 공유한다는 취지를 살려 모바일 초대장 배포, 디지털 혁신 실천서 작성 등 정보통신기술(ICT)을 적극 활용했고, 우수 사례 발표를 유튜브로 생중계하여 국민 참여 및 소통 강화 노력을 성공적으로 구현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KIAT는 혁신 우수 사례로 산업융합 규제샌드박스제도를 발표했다. 규제 샌드박스는 신기술·신산업에 대한 규제를 면제 또는 유예해 신기술 아이디어를 산업 현장에 신속하게 적용하는 제도다.

 

한국지역난방공사는 드론과 사물인터넷을 활용해 열수송관 조기 누수 탐지를 실현하는 스마트 열수송시설관리, 한국석유관리원은 역할가치 중심의 직무급제사례를 소개했다.

 

앞으로 산업부 유관 공공기관은 권역별로 혁신 현장 이어달리기 행사를 열어 혁신성과를 공유하는 노력을 확산해 나갈 방침이다.

 

산업부 이호준 정책기획관은 앞으로 산업부 유관 공공기관들이 혁신 가치에 기반해 국민이 체감하는 실질적 성과들을 이루고, 신뢰받는 공공기관으로 거듭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석영철 KIAT 원장은 유관 공공기관이 함께 협력하여 산업 현장의 참여와 소통을 바탕으로 공공 서비스 혁신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amenews.kr/news/view.php?idx=4034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인터아이코리아
3D시스템즈 new 260
대건테크
월드마켓
TCT260
윈포시스
마이다스
제로스툴
아우라테크2
하마이코리아
소재정보은행
티비카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