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9-24 13:16:49
기사수정


▲ 포스코의 친환경 기가스틸(초고강도 경량강판) 100만 톤 생산체제 구축을 기념하며 참석자들이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왼쪽부터)진수화 광양시의회의장, 서동용 국회의원, 김학동 포스코 사장, 김영록 전남도지사, 김경호 광양부시장, 황갑식 르노삼성 구매본부장)


포스코가 미래차 강판 수요 대응과 시장 선점을 위해 초고강도 경량강판인 기가스틸 100만 톤 생산체제를 구축했다.


포스코는 광양제철소에서 포스코 김학동 대표이사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친환경 기가스틸100만 톤 생산체제 구축’ 행사를 가졌다고 17일 밝혔다.


기가스틸은 인장강도 1GPa 이상의 초고강도 경량강판으로 1mm² 면적당 100kg 이상의 하중을 견딜 수 있어 내구성과 안전성이 뛰어나고, 타 소재 대비 탄소 배출량이 적은 ‘꿈의 자동차용 강판’이라고 불린다.


시장조사기관 IHS마킷에 따르면 글로벌 기가급 강재는 20년 670만톤에서 25년 1,240만톤으로 연평균 13%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또 차량 내 배터리 탑재 및 안전 장치 증가에 따라 차체 중량 경량화가 업계의 핵심 이슈로도 떠오르고 있다.


포스코는 친환경차 시장 확대, 차체 경량화 요구 등 자동차산업의 메가트렌드 변화에 대응하고자 지난 17년부터 약 5,000억 원을 순차적으로 투자해 광양제철소 부지 내 기가급 강재 제조설비를 신·증설해왔다.


해당 주요 투자로는 △ZRM(박물 전용 압연기) 신설 △Al-HPF(열간성형)用 알루미늄 도금 라인 구축 △열연공정 설비 신·증설 △정정 능력 증강 등이다.


포스코의 기가스틸은 기존 알루미늄 소재 대비 3배 이상 높은 강도에 성형성과 경제성까지 겸비해 국내외 주요 자동차사의 신차 모델에 꾸준히 적용되고 있다.


주로 외부 충격 시 변형을 최소화해야 하는 차량 바디나 차체 중량을 지지하는 현가장치 등에 적용, 내구성과 안전성은 물론 15~30%의 중량 감소로 연비 향상을 통한 주행거리 증가, 배출가스 감축 효과 등을 입증했다.


또 소재 생산에서부터 부품 제조 시까지 발생하는 CO2량 비교 시 철강은 알루미늄의 1/4 수준으로 매우 친환경적이다.


포스코 김학동 사장은 “광양제철소는 1987년 4월 첫 쇳물을 생산한 이후 연간 950만 톤의 자동차강판을 생산하는 세계 최대이자 최고의 자동차강판 전문제철소로 거듭났다”며 “기가스틸 100만 톤 생산체제 구축은 급성장하는 뉴모빌리티 시장에서 포스코가 친환경차 소재 전문 공급사로서 글로벌 우위에 서는 계기가 될 것을 확신한다”고 밝혔다.


한편, 포스코는 차량 내 기가스틸 적용 범위 확대를 위해 자동차사와 공동 연구를 추진 중에 있으며, 개선된 설비경쟁력을 기반으로 차세대 강종 개발에도 더욱 속도를 낸다는 방침이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amenews.kr/news/view.php?idx=4631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M3파트너스
JEC 코리아
코스와이어 세로
송암교역
린데PLC
프로토텍
3D시스템즈(2020727)-260
캐리마260
im3d
K3DERS
3D프린팅 인력양성 배터
대건테크
아우라테크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